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오리온홀딩스, 바이오 사업 확대… 큐라티스와 中 '결핵백신' 정조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리온홀딩스는 국내 백신 전문기업 ‘큐라티스’와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사진=오리온홀딩스

오리온홀딩스는 국내 백신 전문기업 ‘큐라티스’와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진단키트에 이어 백신 분야까지 중국 제약·바이오 사업의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3월 설립한 중국 내 합자법인을 통해 큐라티스의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을 도입하고 중국 내 임상 및 인허가를 추진하는 등 중국시장 내 결핵백신 상용화에 나선다. 양사는 중국 내 결핵백신의 임상 비용을 50%씩 분담하는 데 합의했다. 

큐라티스는 중국 내 임상을 위한 개발 및 기술 지원을 맡는다. 결핵백신 생산 노하우를 합자법인에 이전하는 등 결핵백신 생산 및 판매에도 지속적으로 협력한다. 오리온홀딩스는 합자법인을 통해 자체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중국 파트너사인 국영 제약기업 산둥루캉의약의 지원으로 현지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결핵백신은 전 세계적으로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BCG만이 상용화된 상태로 영유아기 이후의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은 전무하다. 중국의 잠재 결핵보균자는 약 3.5억 명에 이르고 향후 고령화로 노령층의 결핵환자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당국에서도 폐결핵을 중점 관리 전염성 질병으로 지정할 정도로 결핵 예방에 대한 관심이 큰 상황이다.

큐라티스는 국내 성인용 2a상 및 청소년용 1상 임상시험에서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측면에서 우수한 결과를 확보했다. 올해 하반기에 아시아 5개국에서 글로벌 후기임상 진행을 계획하고 있다. 이 회사는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의 위탁생산을 맡는 등 백신 생산기술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3월 산둥루캉의약과 중국 내 바이오 사업 진출을 위한 합자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160조 원 규모의 중국 제약·바이오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파트너사인 산둥루캉의약의 신뢰를 바탕으로 상호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까다로운 현지의 기업결합신고 및 인허가 절차를 순조롭게 완료하고 합자법인 설립을 마쳤다. 현재 바이오 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진단키트의 기술 도입 본계약을 앞두고 있으며 중국 내 임상을 추진하기 위한 대행사 계약 체결도 진행 중이다.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은 “큐라티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진단키트 사업에 이어 백신 분야까지 제약·바이오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며 “그룹의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동시에 한국의 우수한 바이오 기술을 중국 현지 시장에 선보이는 등 국내 바이오 산업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