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시각 장애인은 구분 어려운 음료 표기… '칠성사이다' 점자 새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칠성음료가 ‘칠성사이다’ 페트병 500mL 제품에 브랜드명 ‘칠성사이다’를 점자 표기한다. /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칠성사이다’ 페트병 500mL 제품에 브랜드명 ‘칠성사이다’를 점자 표기한다. 시중에 판매되는 음료의 점자 표기가 '음료' '탄산' '기타' 등으로 돼 있어 시각장애인이 브랜드명을 인식할 수 없는 문제를 개선한 것.

롯데칠성음료는 이달 초 아이시스 8.0 300mL 제품에 점자 표기를 시작했으며 칠성사이다에도 점자 표기를 확대 적용했다. 향후 다양한 음료 브랜드에 점자 표기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칠성사이다 점자는 페트병 몸체 상단에 표기된다. 시각장애인들이 점자 해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점자의 높이와 간격을 표준 규격에 맞췄다. 정확한 점자 표기를 위해 사단법인 서울시각장애인연합회의 도움을 받아 여러 차례 감수도 거쳤다.

롯데칠성음료는 2008년부터 음료캔 음용구에 ‘음료’로 점자 표기를 하고 있으며 2017년부터는 칠성사이다, 밀키스, 펩시콜라 등 탄산음료 제품에 점자 표기를 ‘탄산’으로 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점자 표기 도입으로 시각장애인분들이 음료 제품을 선택할 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브랜드에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