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명품 큰손'은 알고보니 남성?… 여성보다 더 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화점을 찾은 남성들이 패션 장르 신장률을 이끌고 있다./사진=신세계백화점

봄을 맞아 백화점을 찾은 남성들이 패션 장르 신장률을 이끌고 있다. 올해 남성 명품 의류와 잡화 성장률은 여성보다 높아 눈길을 끈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남성 명품 장르 신장률이 전년 대비 68.2%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이달 16일까지는 전년보다 102.3% 성장하며 봄을 맞이해 단장하는 남자들이 더욱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세계백화점 남성명품 장르의 3월 신장률은 106.1%, 4월 들어선 102.2%의 신장률을 각각 기록하며 여성 의류·잡화 중심인 일반 명품 장르의 3월(93.6%), 4월(79.4%) 신장률보다 높았다.

뿐만 아니라 명품만큼 인기가 많은 남성 컨템포러리 장르도 두 자릿수 이상의 신장률을 보였다. 이 같은 남성들의 봄 맞이 단장은 올 3월부터 4월16일까지 신세계백화점 남성 패션 전체 실적의 성장(55.9%)으로도 이어졌다.

신세계백화점은 본점과 강남점, 센텀시티점 등에 남성전문관을 선보이면서 남성 명품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남성전문관을 오픈 하기 이전인 2010년의 경우 남성 고객 매출은 전체에서 28.1%였지만 2017년에는 34.1%로 대폭 증가했고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는 35.8%까지 성장했다.

신세계는 올 상반기 남성전문관을 더욱 강화해 백화점 큰손으로 떠오른 남성 고객 잡기에 나선다. 센텀시티점은 지난 1월 돌체앤가바나 우오모 스토어를 선보였고 지난 4월15일엔 버버리 남성을 리뉴얼 오픈했다. 오는 5월에는 네덜란드 프리미엄 수트 브랜드인 ‘수트 서플라이’를 소개하며 남성 럭셔리 풀라인 브랜드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본점도 6층 남성 전문관 내에 버버리 남성 매장을 착공해 6월 중에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전무는 “봄을 맞이해 자신을 꾸미는 남성들이 많아지며 럭셔리와 컨템포러리 장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며 “여성 못지 않은 패션감각과 자기 주도적인 소비를 하는 남성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