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용진이형도 갔다고?… 핫플 '더현대 서울'서 셀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오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더현대 서울'을 방문했다고 인증 사진을 올렸다.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서울 여의도에 문을 연 '더현대 서울'을 방문했다. 출점 1년 만에 연매출 1조원 돌파가 예상되는 더현대 서울 방문을 통해 앞으로 사업 계획에 대한 힌트를 얻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투데이 이즈 배카점데이 #신강 찍고 #신영 찍고 #현여 에서 마무리”라는 게시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게시된 사진에는 더현대서울 내부를 배경으로 셀프 카메라를 찍은 정 부회장의 모습이 담겨 있다. 

'신강'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신영'은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현여'는 현대백화점 여의도(더현대 서울)로 추정된다. 정 부회장은 주말을 맞아 신세계백화점 두 점포를 둘러본 뒤 경쟁사 현대백화점에서 오픈한 더현대서울까지 방문하는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보인다.

더현대서울은 지난 2월 오픈한 현대백화점의 신규 점포다. 지하 7층~지상 8층, 영업면적 8만9100㎡의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으로 화제를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도심 속 공원'을 표방한 더현대 서울은 사전개장일인 2월24일부터 오픈 첫 한 달간 약 110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 출점 1년 만에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이란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정 부회장의 경쟁사 방문은 더현대 서울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해 롯데 시그니엘 부산과 현대백화점 판교점, 롯데몰 김포공항점 등을 방문한 뒤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바 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