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프로포폴 불법투약' 애경3남 채승석, 2심서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포폴(향정신성의약품)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은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가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51)가 항소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장재윤)는 15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채 전 대표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사회봉사 300시간, 약물치료 강의 40시간 이수명령과 함께 4532만원의 추징 명령도 내렸다.

재판부는 "비록 다른 마약류에 비해 오남용 우려가 적다고 하나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여하고 병원에 지인 인적사항을 제공해 죄질이 좋지 못하다"며 "동종 범죄로 기소유예 처분도 받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수사기관에 모든 범죄사실을 털어놓고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며 "보석되기 전까지 구속된 상태로 자숙했으며 사회에 복귀할 것을 다집하고 있다. 약물 남용에 대한 정기적 치료를 받는 등 개선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여러 사정을 종합하면 채 전 대표의 징역 8개월 형기는 가벼워 보이고 실형을 선고하면 무거워 보인다"며 "이번에 한해 집행유예를 선고하되 중독성 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투약 여부에 대한 검사에 응하라"고 판결했다.

채 전 대표는 2017년 9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성형외과에서 총 103회에 걸쳐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병원 원장인 김모씨, 간호조무사 신모씨와 공모해 지인의 인적사항을 김씨에게 건넨 뒤 프로포폴 투약내용을 분산 기재하는 등 총 90회에 걸쳐 진료기록부를 거짓 작성하게 한 혐의도 있다.

앞서 1심은 채 전 대표에게 징역 8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또 4532만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지난해 12월 2심 선고를 앞두고 있었으나 변론이 재개됐고 그 사이 채 전 대표는 보석으로 석방됐다.

채 전 대표는 애경그룹 창업주인 고(故) 채몽인 회장의 3남 1녀 중 막내다. 1994년 애경그룹에 입사한 뒤 그룹계열 광고회사 애드벤처 차장과 애경개발 전무를 거쳐 2005년 애경개발 대표로 부임했다. 마약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자 2019년 11월 사의를 표명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