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정부 "수도권·부산, 3주간 유흥주점 영업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수도권과 부산에 한해 단란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영업을 다음 주부터 금지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과 부산에 한해 단란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영업을 다음 주부터 금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하루 늘어나 이제는 700명 선을 위협하고 있다"며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4차 유행의 파도가 점점 가까워지고, 더 거세지는 형국"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다음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과 부산 지역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노래연습장·헬스장·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확산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수도권 이외 지역 1.5단계는 유지된다.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방역수칙 실천력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이번 주부터 의무화된 기본 방역수칙이 정착될 때까지 위반행위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들에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도 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며 "나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다시 한번 멈춰야 할 때로 불필요한 모임과 외출,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