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골든블루, 위스키 ‘골든블루’ 누적 판매량 5,000만병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주류 문화를 선도하는 ㈜골든블루(대표이사 김동욱)는 주력 제품인 위스키 ‘골든블루’의 누적 판매량이 2021년 3월 말 기준으로 5,000만병(1병=450ml)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골든블루는 부드러운 저도수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에 주목해, 2009년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40도 미만의 위스키 ‘골든블루’를 선보였다. ‘골든블루’는 36.5도의 낮은 도수지만 100% 스코틀랜드산 위스키 원액으로 만들어져 높은 품질과 우수한 풍미를 가지고 있어,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는 최적의 위스키라는 평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처럼 위스키 본연의 풍부한 향과 36.5도에서 오는 완벽한 부드러움으로 ‘골든블루’는 오랫동안 선두자리를 유지하고 있던 글로벌 기업의 위스키 브랜드를 밀어내고 국내 대표 위스키 브랜드로 올라섰다.

2009년 12월에 출시된 ‘골든블루’는 2015년 3월에 처음으로 판매 1,000만병을 돌파했으며, 2016년 10월에 2,000만병, 2018년 2월에는 3,000만병을 넘어섰다. 그리고 2019년 6월에 4,000만병을 돌파하고, 어려운 국내 위스키 시장의 여파가 있지만 국내 1등 위스키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유지하며 올 3월에 5,000만병이라는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게 되었다.

약 출시 11년 4개월 만에 5,000만병 판매를 기록한 ‘골든블루’ 위스키병(22cm)을 전부 세로로 세우면 11,000km로, 백두산에서 한라산까지(약 960km) 5.7회, 서울에서 부산까지(440km) 12.5회를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시장 상황이 많이 좋지 않지만, 그래도 위스키하면 ‘골든블루’를 먼저 떠올리고 응원해주시는 소비자들이 덕분에 이렇게 성장하게 되었다”며 “이제는 위스키뿐 아니라 다양한 주류 제품으로 새로운 음주 문화를 개척해 큰 침체에 빠진 국내 주류산업을 살릴 수 있는 리딩 업체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