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양천구, 피해업종·필수노동자 보듬는 ‘위기극복 재난지원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양천구는 코로나19 때문에 더욱 어려워진 피해 계층을 보듬기 위해 총 195억여원을 지원한다. / 사진제공=양천구

서울 양천구는 코로나19 때문에 더욱 어려워진 피해 계층을 보듬기 위해 총 195억여원을 지원한다.

양천구는 정부 4차 재난지원금에서 소외된 사각지대를 자세히 살펴 ▲소상공인 지원 ▲취약계층 지원 ▲피해업종 등 지원 ▲필수노동자 지원 등 4개 분야 17개 세부사업으로 구분하여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소상공인 지원방안으로 먼저,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과 별개로 집합금지 및 집합제한 업종 1만450개소의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60만원에서 최대 150만원의 ‘서울경제 활력자금’을 지원한다.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으로 폐업한 사업장 1920개소에도 1인당 50만원을 지급하며, 소상공인 1000명에게 2000만원 한도 내에서 보증료 0.5%와 1년간 무이자 융자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만19세~34세 미취업자 중 최종학력 졸업 후 2년 이내인 6800명에게 1인당 50만원의 ‘미취업 청년 취업장려금’을 양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 저소득 취약계층 2만2000여명에게 생활지원금을 1인당 10만원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 19의 직격탄을 맞은 가구소득 중위 120% 이하인 예술인 1200여 명에게 1인당 100만원, 법인택시, 마을버스, 전세버스 공항버스 운수 종사자 1800여 명에게는 1인당 50만원이 지원된다.

피해 지원 사각 업종 지원책으로는 집합 금지·집합제한에 동참한 업종 중에서 무등록 사업자 40개소(PC방, 실내체육시설 등)와 관내 종교시설 중 건물을 임차한 시설 320여 개소에 5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관광·MICE 소상공인 180여 개소에도 업체당 200만원이 지원되며, 마을버스 업체 3개소에도 1000만원씩 피해지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 19에 대응하는 필수노동자 지원방안으로 어르신 요양시설 종사자와 장애인복지시설 및 노숙인시설 종사자 총 1015명에게 1인당 20만원이 지원되며, 청소대행업체 환경미화원 122명에게는 2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이 지원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정부지원금에서 소외된 사각지대를 보듬는 이번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게 집행하여, 코로나 19라는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석 84kskim@mt.co.kr  |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