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역시 한국인의 소울푸드… 떡볶이 판매량 3년새 47배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년간 마켓컬리 떡볶이 판매량은 매년 연평균 430%씩 증가했다. /사진=마켓컬리

이른바 '한국인의 소울푸드'라고 불리는 떡볶이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빨간 고추장 양념의 일반 떡볶이 중심에서 짜장·닭갈비·곱창 등과 조화를 이룬 이색 떡볶이로 진화하면서다. 가정간편식(HMR)의 발달로 지역별 맛집 떡볶이를 가정에서 손쉽게 즐길 수 있게 된 점도 영향을 미쳤다. 

마켓컬리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지난 3년간 떡볶이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매년 연평균 430%씩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3월17일까지 떡볶이 판매량을 최근 3년 동기간 판매량을 비교한 결과다. 

특히 2018년 동기간과 판매량과 비교할 땐 무려 47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가 판매하는 떡볶이 상품 수를 살펴보면 2018년에는 15개 수준이었는데 현재는 40개가 넘을 정도로 종류가 다양해졌다.

떡볶이의 인기가 매년 꾸준히 높아진 배경으로 연령 및 성별 구분 없는 높은 선호도와 그리 어렵지 않은 조리 과정이 꼽힌다. 떡볶이는 개인 취향에 맞는 재료를 더할 경우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고 간단한 간식부터 푸짐한 요리까지 활용할 수 있는 폭이 넓다는 점에서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에는 오프라인 유명 맛집의 떡볶이를 고스란히 담아낸 RMR(레스토랑 간편식) 제품이 다양하게 출시된 점도 판매량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

실제로 지난 1월부터 3월17일까지 마켓컬리의 떡볶이 판매량 순위를 보면 상위 10개 제품 중 RMR 제품이 7개를 차지했다. 성수동 유명 떡볶이 가게로 꼽히는 금미옥의 ‘쌀 떡볶이’는 지난해 12월 첫선을 보이자 마자 떡볶이 월 판매량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고 올 들어 단숨에 1위로 뛰어올랐다. 이어 홍대 맛집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미미네 떡볶이’, ‘미로식당 떡볶이’가 각각 3, 4위를 기록했으며 분식류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석관동 떡볶이’, ‘스쿨푸드’등의 떡볶이도 뒤를 이었다.

이색적인 맛을 즐길 수 있는 떡볶이도 인기다. 춘천 국물 닭갈비 떡볶이는 닭갈비·고구마·양배추 등에 밀떡을 더한 제품으로 닭갈비와 떡볶이의 오묘한 조화가 인기를 끌며 2021년 판매량 2위를 기록 중이다. 이 외에 고추기름에 조려내 고소한 맛을 가진 기름 떡볶이, 곤약 특유의 식감을 살린 떡볶이용 곤약, 어묵을 얇은 면처럼 길게 뽑아낸 짜장 오당볶이 등도 이색 떡볶이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들어서는 곱창·우삼겹·우동면을 함께 담은 곱창 떡볶이, 전골·밀떡을 국수처럼 길에 뽑아낸 가락 떡볶이, 요리 초보자를 위해 물의 양을 맞출 필요도 없이 재료를 모두 넣고 그대로 끓이기만 하면 되는 전골 떡볶이 등이 출시되기도 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