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여기어때, 취향 중심 플랫폼으로 진화…이용 목적에 맞춘 상품 검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대표 숙박ㆍ모바일티켓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최문석)가 확 바뀌었다. 홈 개편으로 새 옷을 입고 이용자의 취향을 저격하는 플랫폼으로 진화했다. 여기어때는 지난 5일 앱을 개편하고 ‘취향 중심’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번 앱 개편에선 사용자의 이용 패턴에 따른 차별화 된 홈 화면 제공하고, ‘취향 필터’를 추가했다. 모텔이나 호텔 등 개별 카테고리의 방문 빈도를 반영해 고객에게 차별적인 이용 경험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홈 화면 개편은 개인화 플랫폼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다. 모든 이용객에게 공통으로 제공했던 홈 화면을 앱 사용 성향에 따라 개별적으로 구성했다. 여기어때 고객은 앞으로 앱을 열면 모텔, 호텔과 리조트 등 이용 빈도가 높은 상품의 구매 페이지를 가장 먼저 확인한다. 

여기어때가 홈 개편으로 새 옷을 입고 이용자의 취향을 저격하는 플랫폼으로 진화했다.(여기어때 제공)

선호하는 숙소 유형의 특화 상품과 전용 혜택 같은 취향에 들어맞는 정보를 함께 제공해 차별적인 앱 이용 경험을 선물한다.

숙소 이용 목적에 맞춘 상품 검색도 가능하다. 시설 위치나 날짜와 함께 사용 목적과 취향을 검색하는 시스템이다. ‘파인 다이닝’을 보유한 숙소, ‘루프탑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곳 등 추구하는 여행에 맞는 숙소를 한 눈에 확인하는 도구로, 시즌에 맞춰 꾸준히 업데이트 한다. 

숙소가 여행의 목적으로 부상하며, 이용 형태가 다양화 하는 최근 소비 트렌드를 반영했다. 여기어때는 취향 필터를 추가하며 검색 홈도 함께 개편했다. 최근 검색한 조건을 쉽게 불러올 수 있고, 필터 유저 인터페이스(UI)를 변경해 편의성을 더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이번 개편의 핵심은 취향과 개인화”라고 밝혔다. 주요 고객인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성향을 반영한 변화라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가격만큼 자신의 취향을 중요시하는 20대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했다”며 “다양한 고객을 만족시키는 상품군을 확보하는 동시에, 원하는 상품에 쉽게 접근하도록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