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집콕'이 베이커리 트렌드도 바꿨다… 홈베이킹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로 인해 홈베이킹 관련 판매량이 증가하는 등 베이커리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사진은 홈베이킹에 주로 사용하는 냉동 생지./사진=마켓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베이커리 트렌드도 바뀌고 있다. 내식이 늘면서 집으로 배송받는 베이커리 상품군이 다양해졌고 집콕으로 인한 무료함을 달래줄 홈베이킹이 인기를 끈다. 

마켓컬리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4개월간 베이커리 판매량을 살펴본 결과 베이커리 카테고리 월평균 판매량 증가율이 8%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간편식(7%) 건강기능식품(6%) 수산(6%) 반찬(6%) 등 다른 인기 카테고리보다 높은 수치다. 

이처럼 베이커리 판매량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로 집밥이 늘면서 식사 대용으로 빵을 찾는 소비자가 많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빵은 준비하는 과정이 간단한 데 비해 포만감이 뛰어나고 맛이 다양하면서도 빵 종류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범위가 다양하다는 점 때문에 더욱 인기를 얻는 추세다.

베이커리를 찾는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는 만큼 인기를 끄는 상품 종류 역시 다양해지고 있다. 지난 2월 기준으로 마켓컬리에서 판매 중인 빵 상품 수는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는데 식빵·모닝롤·베이글 등 전통적인 인기 제품군의 증가 폭은 절반 수준인 31%에 그쳤다. 

이와 달리 담백한 맛의 통밀빵과 활용도가 높은 바게트의 상품 수는 각각 300%, 100% 증가했으며 스콘 91%, 치아바타 67% 등이 뒤를 이었다. 순 식물성 성분만을 사용한 비건 빵 역시 상품 수가 104% 증가하며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빵과 곁들여 먹기 좋은 잼류의 경우 딸기·카야·블루베리에 이어 무화과·살구 등이 새로운 인기군으로 떠올랐고 아보카도 퓨레·클로티드 크림·후무스 등 이색 스프레드도 판매량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에어프라이어 또는 오븐·와플 팬 등을 이용해 간단히 조리하면 갓 나온 빵을 먹을 수 있는 홈베이킹 제품도 인기다. 홈베이킹이 인기를 끈 이유는 집콕으로 인한 무료함을 달래거나 아이들과 함께 다채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5월 냉동 빵 생지 상품 첫 출시 이후 지난 2월까지 매달 평균 82%씩 판매량이 증가했으며 판매 상품 수 역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초기에는 생지 상품군이 크로아상 위주로 꾸려졌지만 현재는 통밀빵·무화과빵·버터롤·시나몬 크림빵·애플파이 등 다양한 종류가 출시되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마켓컬리는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베이커리를 선보이기 위해 오프라인 유명 베이커리의 제품을 마켓컬리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컬리온리’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바켄·리치몬드 과자점·몽상클레르·바로크·노아베이커리·빵공장띠에리 등 유명 베이커리의 다양한 제품이 마켓컬리에서 판매되고 있다. 페이브베이커리의 아몬드 크로와상·교토마블의 데니쉬 슬라이스 식빵·몽슈슈의 후르츠롤 등도 새로 입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