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감자 키우는 귀농 청년들… 농심이 돕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심은 지난 5일 농정원과 청년수미 프로그램 진행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왼쪽부터) 금석헌 농업회사법인 해성 대표, 신명식 농정원 원장, 김보규 농심 경영기획실장, 오세곤 농가 대표. /사진=농심 /사진=농심

농심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귀농 청년을 위한 민관 협력의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농심은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과 손잡고 국내 수미감자 재배 청년 농부를 돕는 ‘청년수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단순히 국산 농산물을 구매하는 것과는 달리 파종에서 수확, 판매까지의 전 과정에 걸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농심은 1980년 국내 최초 생감자스낵 ‘포테토칩’을 출시한 이후 40여년간 국내 감자농가와 함께 성장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청년농부 육성 프로그램 ‘청년수미’를 기획하게 됐다. 농심은 최근 젊은층의 귀농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청년수미’로 귀농 청년의 조기 정착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농심의 청년수미 프로그램은 재정적 지원은 물론 수확관리, 판로확보, 교육 등 농사의 시작부터 판매까지 모든 과정에 걸쳐 다양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농심은 파종 전 사전 계약으로 선급금을 지급해 청년 농부들이 안정적으로 영농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씨감자 보관과 관리법은 물론 파종시 현장 점검을 통해 전반적인 영농 관리교육을 진행하며 수확기에는 담당자가 현지에 상주해 감자의 품질을 관리할 예정이다. 수확한 감자는 농심이 구매해 ‘ 수미칩’ 생산에 쓰이게 된다.

농심은 우수 농가와 멘토- 멘티 결연을 맺어 세부적인 노하우까지 전수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농심은 지난 5일 농정원과 청년수미 프로그램 진행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농심은 농정원과 함께 매년 10 명의 청년 농부를 ‘ 청년수미’ 로 선정하고, 전폭적인 지원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청년농부의 안정적인 농업활동을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함은 물론, 농심 제품에 사용되는 농산물의 품질도 더욱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농가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