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길어진 '집콕'에… 프리미엄 가전 제품 잘 나가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여파로 프리미엄 고가의 가전에 투자를 하는 소비 성향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티몬

티몬이 특별 기획 매장인 ‘프리미엄쇼핑’의 최근 1년간 구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올해 2월 기준 쇼핑 1회당 평균 구매단가 40만원가량을 기록하며 지난해 동기대비 4배이상 급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집콕 생활이 길어지면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고가의 가전에 투자를 하는 소비 성향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구매 품목도 변화가 있었다. 판매량 기준 식품류가 지난해와 동일한 50%수준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나 IT와 디지털 제품, 생활가전의 비중이 24%를 기록하며 지난해(6%)보다 4배가량 증가했다. 실제 고가의 TV와 노트북, 음향기기, 빔프로젝터 등이 매출 상위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티몬이 지난해 2월부터 선보인 '프리미엄쇼핑'은 가전·식품·유아 등 배송이 가능한 모든 카테고리의 프리미엄 브랜드 상품들을 엄선해 선보이는 특별 기획매장으로 전제품 무료배송된다. 해외직구상품도 포함돼 배송비를 고민하지 않아도 되며 균일가 정책을 통해 상품 옵션에 따른 가격 혼동을 없애 쇼핑 편의를 높였다.

현재 티몬은 ‘프리미엄쇼핑’을 통해 ▲삼성 그랑데 16kg건조기(DV16T8740BV) 104만9000원 ▲MS 서피스고 LTE(KAZ-00010) 54만9000원 ▲LG 코드제로 A9S(A9470SHK) 76만9000원▲지방시 엠블렘 울 머플러(GV3518) 20만9000원 ▲일리 네스프레소 커피 100캡슐 5만1900원 등 유명 상품들을 특가에 선보인다. 슈퍼세이브 멤버십 회원이라면 상품별로 적립에 추가할인까지 가능해 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티몬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 되며 실내 여가생활을 위한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매장내 상품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