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U, 단돈 990원 PB 즉석밥 HEYROO 우리쌀밥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U가 편의점 업계 최저가인 단돈 990원에 백미 즉석밥 PB(Private Brand) 상품을 선보였다. 일반적으로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껌의 가격이 1천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껌보다 저렴한 즉석밥이 탄생한 것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HEYROO 우리쌀밥(5,940원, 6입)’은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한 즉석밥 수요에 맞춰 고객의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기획된 상품이다.

실제, CU의 전년 대비 즉석밥 매출신장률을 살펴 보면,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은 9.6%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16.8%로 눈에 띄게 증가했다.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 등으로 외식 대신 가정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HEYROO 우리쌀밥의 개당 가격은 기존 NB(National Brand) 상품 대비 최대 50% 가량 저렴하다. +1 증정 행사가 적용된 NB 상품 가격과 비교하더라도 30% 이상 차이가 날 정도로 가격 경쟁력이 높다.


CU가 편의점 업계 최저가인 단돈 990원에 백미 즉석밥 PB(Private Brand) 상품을 선보였다. (CU 제공)


CU가 업계 최저가로 즉석밥을 선보일 수 있던 것은 중간 유통 비용 및 광고비 등의 가격인상 요인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다. 고객의 알뜰 쇼핑을 돕는다는 취지에 맞춰 상품 마진율도 일반 상품 대비 절반 이하로 낮췄다.

가격은 최저가이지만 상품 품질은 전혀 뒤쳐지지 않는다. 국내산 햅쌀로 만들었으며 중량도 210g으로 성인 남성이 한 끼로 넉넉히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상품 패키지에는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에 맞춰 ‘재활용 우수’ 등급이 표기됐다. CU는 올해부터 PB상품에 대해 생산 시점부터 폐기물 처리와 관련된 정보를 적극 제공해 환경보호를 돕기 위해 자체적으로 패키지에 재활용 등급을 표기하고 있다.

CU는 앞으로 제품 판매 추이를 지켜본 뒤 고객 반응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즉석밥을 출시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가공식품팀 김은경 MD는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한 즉석밥 수요에 맞춰 합리적인 가격으로 백미 PB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점포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트렌드 변화에 맞춰 CU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지난 2016년 자체 PB 통합브랜드 ‘HEYROO(헤이루)’를 론칭하고 과자, 라면 등 식품류을 시작으로 소형가전, 위생용품 등으로 상품 라인업을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 해당 상품들은 미국, 중국, 호주 등 10여개 국가에 수출되며 이를 생산하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수출 판로 확장에 기여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