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 고용 한파에… 치킨집 창업하는 청년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30 젊은 창업주들 사이에서 배달 전문 매장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BBQ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배달 음식 주문량이 크게 늘면서 창업주들 사이에서 배달 전문 매장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2030 젊은층도 배달 전문 매장 창업에 뛰어들어 눈길을 끈다.

치킨 프랜차이즈인 제너시스 비비큐는 배달 및 포장 전문매장인 BSK(BBQ Smart Kitchen)가 200호점을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BSK는 전송(배달) 및 포장 전문 매장으로 지난해 6월 공식 론칭 이후 6개월만인 12월에 100호점을 오픈한 바 있다. 이후 3개월만에 200호점 돌파를 달성했다.

특히 BSK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고용 한파 속에서 창업으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2030세대에게 각광받고 있다. 실제로 BSK의 계약자 절반 이상은 20~30대다. 기존 외식업 종사자는 물론 의류·여행·체육업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층들이 BSK로 창업 시장에 뛰어들었다. BSK는 자본금 5000만원으로 시작할 수 있고 내점(홀) 고객이 없어 운영 및 관리 측면에서 효율성이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BBQ는 실업난을 겪고 있는 젊은 세대를 위해 창업 지원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진행해 창업을 희망하는 2030세대를 위한 1% 초저금리 대출(점포 당 최대 5000만원)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초기 창업 자금을 지원했으며 현재 45명이 하나은행 프랜차이즈론을 통해 BSK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BBQ 관계자는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BSK로 많은 분들이 새로운 출발을 하고 있어 200호점 돌파에 대한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분들이 BBQ와 함께 성공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