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다시 열린 등굣길… 신학기 용품·먹거리 불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강동구 강빛초등학교에서 학생들과 학부모가 줄을 서 등교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통업계가 '신학기 특수'를 맞아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코로나19로 장기간 막혔던 등굣길이 열리면서 신학기 용품은 물론 학생들의 먹거리와 간식 등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5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2주간(2월 15일~2월 28일) 신학기 관련 용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유아동 가방·책가방 카테고리 매출이 지난해 대비 58%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실내화 가방' 매출이 864%까지 급증했다. 본격적인 교실 생활에 실내화 착용이 필수가 되면서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브랜드 책가방(87%), 캐릭터 책가방(41%) 매출도 늘었다.

일명 '바퀴 달린 책가방'으로 불리는 '롤링 백팩'은 71% 증가했다. 등교 수업과 온라인 수업이 병행되면서 무거운 교과서를 학교와 집 사이 손쉽게 이동시킬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필기도구 전체 카테고리 매출도 78% 늘었다. 세부 상품별로는 학생 필통(95%), 학용품 세트(51%), 색연필(45%), 크레파스(22%), 연필 (17%) 등 다양한 신학기 준비물이 모두 많이 판매됐다. 이 밖에 개인위생을 위해 공용 식기를 사용하지 않는 학교가 늘면서 휴대용 수저세트 163%, 휴대용 물병 13% 등도 매출이 증가했다.

학교와 학원 주변 편의점 매출도 개학과 동시에 다시 늘고 있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지난 2일 학원과 대학가 입지 점포 매출을 지난해 같은 날과 비교한 결과 문구류 매출이 616.5% 급증했다고 밝혔다. 주먹밥(219.9%), 햄버거(165.9%), 면류(186.9%) 매출도 눈에 띄게 늘었다. CU는 편의점에서 식사를 즐기는 학생들을 겨냥해 삼각김밥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했다.

편의점 이마트24에서도 등교 첫날이었던 지난 2일 초·중·고교 상권 점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직전 주 화요일 대비 샌드위치와 주먹밥 판매가 각각 111%, 8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밥과 도시락이 각각 84%, 54% 증가했고 젤리(112%), 쿠키·스낵(111%), 핫바류(102%) 등 간식 판매도 크게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개학 연기와 온라인 수업 등으로 신학기 용품 시장이 다소 주춤했다"며 "올해는 예년처럼 등교 생활을 위한 여러 용품과 더불어 개인 위생용품, 온라인 수업을 위한 준비물도 함께 많이 판매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