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미샤' 에이블씨엔씨, 지난해 영업손실 660억원… 적자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이블씨엔씨가 지난해 660억원의 영업손실을 내고 적자 전환했다. /사진=에이블씨엔씨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적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660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4일 밝혔다. 매출은 3044억원으로 전년 대비 27.9%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874억원으로 809.1% 확대됐다. 

이는 코로나19 영향과 더불어 매장 구조조정을 진행한 결과다. 에이블씨엔씨는 2019년 가맹점과 직영점을 합친 오프라인 매출이 별도 기준 1718억원에 달했으나 지난해 900억원으로 47.6% 감소했다. 

에이블씨엔씨 측은 "지난해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총 164개의 비효율 매장을 폐점했다"며 "매출은 감소하고 비용 처리로 적자폭은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인수한 회사들의 실적 악화와 영업권 손상도 영향을 미쳤다. 에이블씨엔씨는 2018년과 2019년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 3개사를 각각 인수했다. 이중 제아H&B의 경우 면세점 매출이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데 코로나19로 면세점 영업이 부진함에 따라 큰 타격을 입었다.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온라인 부문 강화와 오프라인 효율화, 해외시장 확대를 통해 실적 개선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에이블씨엔씨 온라인 부문의 지난해 별도 기준 매출은 535억원으로 전년 대비 39.7% 성장했다. 매출 비중은 12%에서 23.7%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난해 해외부문 매출은 687억원으로 전년 대비 13.6% 감소했다. 다만 일본법인은 386억원으로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고 북중미 지역에서도 74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43억 대비 성장을 이뤘다. 유럽지역에서도 109억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대비 31.3% 성장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영업 환경이었음을 감안하면 훌륭한 선전"이라며 "올해 한류스타를 모델로 발탁해 일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미국과 유럽에서도 매출 확대를 위한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 종합 화장품 몰 '마이눙크'를 성장시켜 온라인 매출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직영 매장은 지속적으로 효율화를 추진하고 가맹 매장은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