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롯데중앙연구소와 사내벤처 아이디어 현실화한 ‘냠냠연구소’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와 롯데중앙연구소(소장 이경훤)가 손잡고 ‘냠냠연구소’를 오픈했다. ‘냠냠연구소’는 2020년 롯데중앙연구소에서 진행한 사내벤처 공모전에서 수상을 하며 아이디어를 구체화한 사업 아이템이다.

‘냠냠연구소’는 롯데제과와 롯데중앙연구소가 협업하여 테마별 온라인 클래스를 운영하며 해당 내용에 맞는 놀이 과자 키트를 함께 제공한다. 이 콘텐츠는 아이들에게 일일 식품 연구원을 체험하게 하며 클래스를 진행하는 연구원과 실시간으로 소통도 가능하다.

롯데제과와 롯데중앙연구소가 사내벤처 공모전에서 선정된 ‘냠냠연구소’를 오픈했다.(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는 콘텐츠 오픈 사전 테스트로 지난 17일까지 100명에 한해 롯데제과 공식 온라인 몰 ‘롯데스위트몰’을 통해 신청을 받았고 마감일까지 정원의 10배인 약 1,000명이 신청할 정도로 ‘냠냠연구소’의 관심이 뜨거웠다. 

이번 오픈 사전 테스트에 선발된 인원에 한해 수업 전용 DIY 과자 키트가 무료로 발송되며 집에서 PC나 모바일을 통해 수업에 참여 가능하다.

‘냠냠연구소’는 하루에 한번 클래스가 오픈, 약 40분간 진행된다. 이 콘텐츠는 놀이 활동 영상을 시청하면서 나만의 DIY 간식을 직접 만들어 보는 체험을 할 수 있다. 대상은 5~9세의 아이들이다. 놀이 영상 이외에도 식품 연구원의 식재료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고 올바른 식습관도 배울 수 있어 재미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교육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냠냠연구소’는 총 7회 테스트 운영 이후 반응을 본 다음 3월경 정식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또 향후 콘텐츠에 사용되는 DIY 과자 키트도 온라인 몰을 통해 상시 구매가 가능할 수 있도록 판매 채널을 검토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