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돈쭐 내주자"… 어려운 형제 도운 치킨집 점주 '훈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정을 베푼 따뜻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정을 베푼 따뜻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 7호' 김현석 대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달 '철인 7호' 부산 본사 앞으로 온 익명의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 따르면 고등학생 A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일을 하던 음식점에서 해고된 뒤 생계에 어려움을 겪었다. 어릴 적 부모를 잃고 할머니, 7세 어린 동생과 함께 살며 가장 역할을 해야 했던 A군은 택배 상하차 업무 등으로 생활비를 벌었다고 전했다. 

그러던 중 어린 동생이 계속 치킨을 먹고 싶다고 보채 거리로 나왔으나 가진 돈은 5000원 밖에 없었다고 A군은 밝혔다. 그렇게 배회했던 중 철인7호의 서울 홍대점을 운영하는 박재휘 대표가 쭈뼛거리는 A군을 흔쾌히 가게에 들어오라고 했고 치킨 세트를 대접하고는 돈은 받지 않았다고. 

이후 A군의 동생은 형 몰래 박 대표가 운영하는 치킨집을 몇 번 더 방문했고 박 대표는 그때마다 치킨을 만들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 번은 미용실에서 동생의 머리를 깎여서 돌려보내기도 했다고 A군은 덧붙였다.

A군은 죄송스러운 마음에 해당 지점에 발길을 끊었다면서도 "뉴스에서 요즘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는 말이 많이 들려 철인 7호 사장님은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고 밝혔다.

A군은 또 "처음 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주신 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 성인이 되고 돈 많이 벌면 저처럼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며 살 수 있는 사장님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 사연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을 중심으로는 '돈쭐'(돈으로 혼쭐)을 내줘야 한다며 해당 지점의 치킨 주문이 폭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박 대표 역시 배달앱 내 '사장님 한마디'를 통해 "어느 날과 다름없이 가게 생각에 잠 못 들고 뒤척이다가 아침 해가 다 뜨고 나서야 잠들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계속 울리는 전화벨에 눈을 뜨게 됐고 지금까지 꿈같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현재 해당 지점에는 응원 전화와 댓글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다. 박 대표는 "돈쭐내주시겠다며 폭발적으로 밀려들어 오는 주문과 매장으로 찾아주시는 많은 분의 따뜻한 발걸음, 주문하는 척 들어오셔서는 선물을 주고 가시는 분들, 심지어 좋은 일에 써달라면서 소액이라 미안하다며 봉투를 놓고 가시는 분도 있다"면서 "제가 대단한 일, 특별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많은 분의 칭찬과 소중한 마음들 감사히 받아 제 가슴 속에 평생 새겨두고 항상 따뜻한 사람, 선한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겠다"면서 "평생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해주신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하단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밀려드는 주문을 다 받자니 100% 품질을 보장할 수 없어 영업을 잠시 중단한다. 빠른 시간 안에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