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마트, 적자에 결국 손들었다… 첫 '희망퇴직'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마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전 직급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사진=뉴스1

롯데마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원부터 부장까지 전 직급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최근 3년간 누적 영업적자가 660억원에 이르는 등 실적 악화가 거듭되면서 인력 구조조정의 칼을 빼든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유통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정직원 4300여명 중 동일직급별 10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캐셔(계산원) 등 무기계약직은 제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희망퇴직자에게는 퇴직위로금으로 근속연수별 최대 기본급 27개월분을 지급한다. 여기에 대학생 자녀 1인당 학자금 500만원을 일시 지급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최근 3년간 누적 영업적자가 660억원에 이르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롯데마트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12개 점포를 폐점했다. 올해도 수익이 부진한 점포를 추가 폐점할 계획이지만 악화된 실적은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실적 악화로 인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면서 "희망퇴직은 100% 신청자의 자발적인 의사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