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여의도에 생긴 쇼핑하는 공원… 백화점 뺀 '더현대 서울' 사전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사전 오픈한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의 내부 전경. '더현대 서울'은 서울 지역 백화점 중 최대규모인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 면적이 8만9100㎡(약 2만7000평)로, 오는 26일 정식 개장한다. /사진=머니S

서울 최대 규모의 백화점 '더현대 서울'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여의도의 복합 문화시설 ‘파크원’에 들어서는 '더현대 서울'은 오는 26일 서울 여의도에 정식으로 문을 열기에 앞서 24일과 25일 이틀간 사전 오픈을 진행한다. 

'더현대 서울'은 서울 지역 백화점 중 가장 크다.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 면적이 8만9100㎡(약 2만7000평)에 달한다. 이 중 매장이 차지하는 면적은 51%로 현대백화점 기존 15개 점포의 평균 매장 면적 비율(65%)보다 낮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을 기존 백화점에서 탈피해 휴식 위주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포부에서 백화점이란 단어를 뺐다.

고객들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사전 오픈한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로 입장하고 있다. '더현대 서울'은 서울 지역 백화점 중 최대규모인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 면적이 8만9100㎡(약 2만7000평)로, 오는 26일 정식 개장한다. /사진=머니S




휴식과 쇼핑 모두 잡는다


‘더현대 서울’은 비즈니스·쇼핑·문화·레저·휴식까지 ‘원스톱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 ‘파크원’에 들어선다. 파크원에는 ‘더현대 서울’ 비롯해 오피스 빌딩 2개동(지상 53, 69층 규모)과 글로벌 호텔인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31층, 326 객실)’이 함께 입점한다. 

현대백화점은 입지적 강점과 편리한 교통망 등을 바탕으로 반경 3km 내 핵심 상권인 서울 영등포구·동작구·마포구·용산구는 물론 서울 및 수도권 전 지역 고객까지 적극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다. 개점 후 1년간 6300억원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더현대 서울'은 상품 판매 공간을 의미하는 ‘매장 면적’을 줄이는 대신 고객들이 편히 휴식하고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전체 공간의 절반 가량(49%)을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꾸몄다.

'더현대 서울'은 전체 공간의 절반 가량을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사진=머니S

1층에는 12m 높이의 인공 폭포가 조성된 ‘워터폴 가든(740㎡)’이 있으며, 5층에는 천연 잔디에 30여 그루의 나무와 다양한 꽃들로 꾸며진 실내 녹색 공원 ‘사운즈 포레스트(3300㎡)’가 들어선다. ‘사운즈 포레스트’를 중심으로 5층과 6층에는 문화·예술과 여가생활, 식사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컬처 테마파크’가 조성된다. 

아울러 쾌적한 쇼핑을 위해 지상 1층~5층의 매장 동선을 타원형 순환 구조로 설계했으며, 고객들이 매장을 걷는 동선 너비를 최대 8m로 넓혔다. 유모차 8대가 동시에 움직일 수 있는 크기다. 

‘더현대 서울’은 자연친화형 백화점에 걸맞게 모든 층에서 자연 채광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천장은 모두 유리로 제작됐으며, 채광을 위해 천장부터 1층까지 건물 전체를 오픈시키는 보이드 건축 기법을 도입했다. 

'더현대 서울'에서 인지도 높은 600여 개 국내외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다. 사진=머니S

‘더현대 서울’에는 인지도가 높은 600여 개 국내외 브랜드들로 채워진다. 구찌·프라다·보테가베네타·버버리·발렌시아가 등 30여 개 해외패션·명품 브랜드 매장과 국내외 화장품 브랜드 30여 곳이 입점한다. 지하 1층에는 축구장(7140㎡) 2개를 합친 것보다 큰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식품관 ‘테이스티 서울(1만 4820㎡)’이 자리잡는다. 입점한 F&B 브랜드 수는 총 90여 개로, 현대백화점 판교점보다 10여 개 더 많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이 영업 면적의 절반 가량을 매장 면적으로 활용하고, 나머지 공간은 힐링 공간 등으로 조성되는 것을 감안할 때 가족 단위 고객들의 많은 방문이 예상된다"며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고 광역교통망 구축이 마무리될 경우 ‘더현대 서울’의 성장세도 더욱 가팔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