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시대 "디지탈상권 온라인마케팅은 검색 노출과 선택은 필수"

김영갑 교수, 소비자와 소통으로 마케팅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시대에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소비를 이끌어가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에도 소비자들은 오프라인으로 돌아올까?

한양사이버대 김영갑 교수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주관한 '위드(with)코로나시대의 소상공인 디지털 역량강화' 웨비나(웹 세미나)를 통해 이같은 질문을 던졌다.

소상공인 성공학, 온라인 마케팅을 반드시 배워야 하는 이유에 대해 김영갑 교수는 "코로나19 비대면이후 소비자들의 소비성향을 파악하고 이를 대비해야한다"고 소개했다.

소상공인 디지털역량강화 김영갑 교수 (웹비나 세미나 캡쳐)

개인화된 소비가 주를 이끌고 있다. 김 교수는 "언택트 소비시대는 오프라인이 온라인으로 늘어나면서 '온라인 상권' , '디지털상권'으로 과거 오프라인 부동산 관점에서 파악하는 상권에서 앞으로 소비자가 온라인으로 옮겨가면서 온라인의 디지탈관점에서 상권을 개척하고, 고객을 찾아나서야 한다"고 소개했다.

시간과 돈을 투자한 고객을 찾는 방법으로 매장에서 막연히 기다리지 말고, 온라인속에서 활동을 해야 한다. 이를 통해 고객방문을 늘려나가야 한다.

김 교수는 "치열한 경쟁속에서 소비자와 경쟁자에 대한 정확한 파악과 대응이 필요하며, 온라인속에서 각종 SNS를 온라인 상권이라고 봐야 한다"라며 "디지털상권의 학습능력을 키워 장사를 하지 않으면 소상공인이라고 봐주지 않는다. 작은지식으로 무방비한 상태로는 원하는 매출과 순익을 만들수 없다"고 강조했다.

빅데이타를 분석한 결과, 매출상위 30%와 매출하위 30%의 소매업종의 경우 양극화 현상이 강해지고 있다. 김 교수는 "소상공인중에 장사가 안된 매장일수록 하위로 더 떨어지는 것은 상위 그룹과 비교한 결과, 매출상위그룹은 필수 사업활동으로 온라인을 통해 꾸준하게 어떠한 행동들을 펼치고 있다"라며 "소비자가 찾아올수 있는 온라인 길을 만들어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마케팅은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이다. 김 교수는 "온라인 마케팅은 단순히 SNS를 활용해 나의 점포와 상품, 서비스를 알리는 행위가 아니다. 고객과 소통하여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고객을 만족시킬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소개했다.

소상공인의 온라인 마케팅 활동으로 ▲ 검색에 노출되어야 한다. ▲ 노출후 선택이 되어야 한다. ▲ 선택후 방문해야 한다. ▲ 방문후 만족해야 한다. ▲ 만족후 재방문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우선 검색이 되어야 한다. 김 교수는 "소비자들이 매장을 찾아오기 전에 검색을 하게 된다. 검색을 통해 노출이 안된다면 개인이나 상점도 이세상에 존재되지 않는것과 같다"라며 "검색된 매장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만큼 선택이 될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탈상권 온라인 마케팅의 우선순위로 김 교수는 "우선 네이버 스마트 플레이스부터 제대로 등록하고, 네이버 키위드 분석을 통해 블로그에 글쓰기, 페이스북내 점포 위치등록하기,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분석과 게시물, 스토리, 릴스, 라이브하기와 매일 내점포와 관련된 모든 글(리뷰)를 읽고 댓글을 달아야 한다"라며 "이를 통해 소비자와 커뮤니케이션 소통으로 온라인상의 점포를 다듬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교수는 "20~30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다면 SNS를 중심으로, 40~50대 소비자들이 대상이라면 블로그와 카페 등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