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칠성 공장서 수제맥주 나온다… '제주맥주'와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칠성음료는 ‘수제맥주 클러스터 조성’ 프로젝트의 리딩 파트너로 제주맥주를 선정하고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롯데칠성 충주1공장 내부모습. /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수제맥주 클러스터 조성’ 프로젝트를 위해 수제맥주업체 ‘제주맥주’와 손을 잡았다.

롯데칠성음료는 수제맥주 클러스터 조성 프로젝트의 리딩 파트너로 제주맥주를 선정하고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제주맥주는 론칭 3년만에 총매출 320억원을 돌파한 수제맥주업계 1위 기업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제주맥주의 전문기술과 수제맥주 시장을 이끌어온 노하우를 반영하고자 이번 협약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수제맥주 클러스터 조성 프로젝트는 롯데칠성음료가 수제맥주사와 함께 발전해나간다는 취지에서 마련한 상생협력 모델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충주 맥주1공장을 중소 수제맥주 생산자들의 클러스터로 조성해 수제맥주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방침이다. 수제맥주사들은 별도의 설비투자 없이 캔제품 생산이 가능하게 된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7월부터 약 8개월간 제주맥주와 업무 협조를 통해 수제맥주 생산을 위한 설비 투자를 진행중이다. 에일맥주 생산이 가능하도록 순차적으로 독일 크로네스사의 설비를 도입해 수제맥주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롯데칠성음료의 설비와 생산 노하우, 제주맥주의 혁신성와 기술개발(R&D)역량의 시너지가 맥주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맥주 관계자는 “한국 맥주의 다양성의 시대로 도래하고 있는 지금 롯데칠성음료의 수제맥주 클러스터 조성 의의와 상생 취지에 깊이 공감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맥주시장 발전에 기여하고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대응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품질 좋은 맥주를 원활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