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일화, 생수∙음료 전제품 무색 페트병∙에코탭 라벨 적용 '필환경’ 트렌드에 동참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음료 업계가 친환경 패키지로 변화를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일화도 무색 페트병 전환에 동참한다. 식음료 건강기업 일화는 유색 페트병으로 출시되던 자사의 음료 전제품을 무색 페트 용기로 바꾸고 에코탭 라벨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시행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자원재할용법) 개정안에 따르면소주를 포함한 생수, 음료 페트병은 투명한 색으로 전환해야 한다.
일화 제공

개정법에 따라 일화는 기존 유색 페트병으로 생산되던 음료 제품 15종을 모두 투명 페트형으로 변경하고, 라벨 분리가 용이한 에코탭(Eco-Tap)을 적용해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플라스틱을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제품 용기를 재정비했다.

변경된 투명 페트병의 경우 옷이나 신발, 침구류 등을 만들 수 있는 재생섬유 생산이 가능해 자원활용 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라벨은 접착식으로 분리수거 시 라벨을 한번에 벗겨내기가 다소 어려웠으나, 에코탭은 라벨의 상단 끝부분만 비접착으로 되어 있어 소비자들이 이 부분을 잡고 쉽게 라벨을 제거할 수 있다.

일화 나상훈 식품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배달 음식 및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플라스틱 배출량도 급속도로 늘고 있다”며, “무색 페트병 전환 및 에코탭 라벨에 이어 무라벨 제품 출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환경친화적인 패키지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