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부산시, '4차산업 선도' 창업기업 100개사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머니S DB
부산시가 기술기반 예비·초기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2021 기술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을 시작한다.

부산경제진흥원 창업지원센터와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지난 2010년부터 11년간 약 2000여개의 창업기업들을 지원해 그동안 누적 매출 약 6800억원과 5200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거두는 등 명실공히 부산의 대표적인 창업지원 사업이다.

올해는 부산지역 기술제조, IT·ICT, 지식기반 제조 및 서비스 분야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술을 가진 예비창업기업 30개사와 1년 이내(2020년 1월 이후 창업) 초기창업기업 70개사를 구분해 선발한다. 

▲부경대 용당캠퍼스 내 부산창업지원센터에 1년간 창업공간을 제공하고 ▲1:1 맞춤형 창업교육 프로그램 및 컨설팅 ▲사업화자금(최대 1600만원) ▲판로 및 투자유치 지원뿐만 아니라 ▲전포동의 e커머스비즈센터와 연계해 전자상거래 분야 컨설팅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신청방법은 3월19일까지 부산창업포털 및 창업지원사업 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하고, 1차 서류심사 및 2차 사업계획서 발표 심사를 통해 4월 초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기술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은 부산시가 10년 넘게 추진해 온 창업 생태계의 초석을 다지는 사업으로 부산이 키워낸 창업기업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