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코로나 길어지자 술·담배 더 찾았다… 3분기 연속 소비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여파에 술·담배 소비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스1
술·담배 소비가 3분기 연속 증가했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주류(술)·담배 지출액은 4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5% 증가했다. 이 가운데 술 지출액 증가율은 22.2%, 담배 지출액 증가율은 5.8%였다.

술·담배 소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시작됐던 지난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했다가 같은해 2분기 9.5%, 3분기 10.7%씩 가파르게 상승했다. 지난해 3분기 월평균 술·담배 지출액은 4만300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였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감이 커지고 사회적 거리두기까지 강화되자 술·담배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술·담배 소비는 저소득·고소득층 구분 없이 고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소득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 가구의 지난해 4분기 월평균 술·담배 지출액은 3만1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9% 올랐고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월평균 술·담배 지출액은 4만6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증가했다.

2분위 가구 증가율은 13.6%(4만원), 3분위 가구는 8.3%(4만1000원), 4분위 가구는 5.0%(4만1000원)였다.
홍지현 ghdel59@mt.co.kr  |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