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문 잠그고 예약손님 받는다"… 방역지침 어긴 유흥시설 무더기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지난 1~7일까지 전국 유흥업소 5041곳을 점검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으로 29건(254명)을 적발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경찰이 전국 유흥시설을 점검한 결과 254명이 방역 지침 위반 사례로 적발됐다.

8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7일까지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감성·헌팅주점, 노래연습장 등 5041곳을 점검했고 그 결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으로 29건(254명)을 적발했다.

대구에서는 문을 잠근 뒤 예약 손님을 대상으로 영업한 유흥주점 업주 등 12명이 단속됐다. 대전에서는 유흥종사자 2명을 고용해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을 한 업주 등 12명이 적발됐다.

경찰은 지난달 25일부터 오는 14일까지를 '무허가 유흥시설 등 불법영업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했다. 지난 2주 동안 누적 단속 건수는 72건(537명)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밤 9시 이후 불 켜진 업소를 신고하는 시민이 생각보다 많다"고 밝혔다. 

이어 "설 명절 기간 동안 방역 위반과 유흥업소 불법 영업을 철저히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신혜 shinhy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