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신고하면 뭐하나, 확인도 안하는데"… 부산, 방역위반 신고 늑장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낮 12시8분쯤 부산 해운대구에서 교인 10여명이 모여 대면예배를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다음날인 8일에도 아무런 조치가 없어 논란이 일었다. 사진은 한 지역 선별진료소. /사진=뉴스1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역수칙 위반 의심 신고가 접수됐지만 관할 구청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논란을 빚었다.

8일 부산 해운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8분쯤 해운대구 우동 한 건물 10층 사무실에서 교인 10여명이 모여 대면예배를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신고자 A씨는 '좌석 사이 거리두기 등이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고 신고했지만 다음날 해운대구가 아무런 단속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구는 현장점검조차 하지 않았다.

해운대구 담당 부서는 하루가 지난 8일 오전에서야 신고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 담당자는 "일요예배가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현장점검을 다니고 있었다. 그 이후에 신고가 접수된 것은 몰랐다"고 전했다. 당직자가 담당 부서에 신고 사실을 전달하지 않은 셈이다.

경찰은 해운대구 당직실에 신고 내용을 팩스로 보낸 뒤 당직 근무자와 통화를 했지만 구에서 별다른 지원 요청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염병예방법 관리 사건 처리는 지자체 공무원 고유 권한"이라며 "경찰로 신고가 접수되더라도 지자체에 통보한 이후 요청이 있으면 현장에 함께 출동하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신고자 A씨는 "신고 즉시 조치가 없으면 위반 사례를 적발하기 어려운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늑장 대응해서 지역 전파 어떻게 막냐", "제발 방역 수칙좀 지켜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신혜 shinhy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