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U, 설렌타인 맞이 구두약 초콜릿 온택트로 선물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두약을 열었더니 달콤한 초콜릿이 한가득!’

CU가 오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며 서로의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이색 상품들을 대거 출시하고 온택트 채널을 통한 안심 선물 프로모션을 펼친다.

CU는 올해 설 연휴 이후 바로 이어지는 밸런타인데이를 겨냥해 ‘가족과 함께 즐기는 해피선데이’ 콘셉트로 말표 구두약, 서울랜드 지구별 콜라보 상품을 비롯해 BIG 레트로 & Small 토이, mmm! 와인, 반려동물 전용 상품 등 총 100여 가지 상품을 준비했다.

CU가 단독으로 선보이는 말표 구두약 콜라보 상품(2,000원~10,000원)은 총 6종으로 말표 구두약을 모티브로 만든 다양한 패키지에 가나초콜릿, 빈츠, 초코쿠키, 크런치, 오레오 등 인기 상품들을 세트로 담았다.
CU가 오는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며 서로의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이색 상품들을 대거 출시하고 온택트 채널을 통한 안심 선물 프로모션을 펼친다. (CU 제공)

대왕 말표 구두약팩과 말표 초코빈은 실제 구두약 틴케이스에 다양한 상품을 구성한 펀(Fun) 상품이고 말표 파우치, 에코백은 재사용이 가능한 포장재로 소장 가치를 더했다. 말표기획팩에는 말표를 활용한 말장난 스티커가 동봉되어 있다.

서울랜드 지구별 콜라보 상품 2종(15,000원, 20,000원)은 편의점과 테마파크가 최초로 협업한 상품이다. 서울랜드의 상징인 지구별을 형상화 한 돔 형태의 패키지에 초콜릿, 캔디, 쿠키 등을 가득 채웠고 서울랜드 주간, 야간 할인 쿠폰(2인)과 야광 팔찌도 담았다.

동봉된 할인 쿠폰에는 BGF리테일과 아동권리보장원이 진행하고 있는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에 서울랜드도 참여해 장기실종아동의 이름과 사진 등의 정보를 표기했다.

최근 유행하는 추억의 레트로 상품을 BIG 사이즈로 구현한 대왕 단짝(5,500원), 대왕 주사위팝(6,900원), 대왕 꾀밭(7,000원 / 꾀돌이+밭두렁)도 판매한다. 종이컵 크기로 만든 초소형 CU카트 2종(9,000원, 17,000원)과 정수기 토이 캔디(3,000원)도 선보인다.

실제, 지난 빼빼로데이의 경우 CU의 곰표, BYC, 위메프오 콜라보 상품들은 판매율이 90%가 넘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으며 전체 행사 상품의 매출을 전년 대비 22%까지 끌어 올려 매출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연인, 가족끼리 홈술을 즐길 수 있도록 CU 시그니처 와인 mmm! 세트도 이달 8일부터 CU 멤버십 어플인 포켓CU 와인샵을 통해 판매한다. mmm! 와인과 와인잔, 래핑카우 크래커로 구성되어 있으며 500개 한정 수량으로 운영된다.

최근 반려동물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밸런타인데이도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맛있는 간식과 함께 반려견과 반려묘를 위한 장난감을 동봉한 강아지, 고양이 집사팩 2종(각 7,500원)도 내놨다.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 속에 서로 안심하고 선물을 주고 받을 수 있도록 온택트 구매 채널도 확대했다. 요기요, 위메프오, 오윈, 네이버를 통해 CU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이달 9일부터 15일까지 위메프오 1만원 이상 배달 주문 시 3천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에도 CU 전용 상품 쿠폰을 입점시켜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선물을 보낼 수 있고 밸런타인데이 행사 상품을 CU포스트 택배로 접수하면 균일가 2,500원을 적용한다.

파격적인 할인 행사도 진행한다. 말표 초콜릿 등 CU 차별화 상품 10종을 삼성카드, 농협카드로 결제하거나 페레로로쉐 기획상품 7종을 BC카드와 네이버페이로 결제하면 1회 최대 11,000원 한도에서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최정태 MD는 “올해 밸런타인데이는 설 연휴와 코로나19, 주말 등의 영향을 고려해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이색 상품과 온택트 구매 채널 확보에 중점을 뒀다”며 “모바일과 연계해 고객 접점을 확대함으로써 구매 편의를 돕고 점포의 매출 향상에도 힘을 실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랜차이즈 가맹 문의 및 창업 상담은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