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 서대문구, 스타트업 청년 주거지원 업무협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대문구는 은행권청년창업재단과 27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 사진제공=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는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이달 27일 오후 마포구 공덕동 소재 ‘프론트원’ 3층 라운지에서 은행권청년창업재단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청년세대 창업 지원과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2012년 18개 금융기관이 50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이다.

이날 협약을 바탕으로 서대문구는 ‘프론트원’과 ‘디캠프’에서 일하는 스타트업 청년들에게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인 가칭 신촌 스타트업 청년주택 입주 기회를 제공한다.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인 이 청년주택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서 300m, 이대역에서 600m 거리에 위치해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성이 좋다.

협약식에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청년들이 본업에 집중하며 성공 창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투자와 공간, 네트워크 외에도 주거 여건이 중요하다”며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 발전 기반 구축을 위해 스타트업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홍일 디캠프-프론트원 센터장은 “민관이 협력해 스타트업 청년들에게 ‘일할 곳’과 ‘살 곳’을 제공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서대문구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경석 84kskim@mt.co.kr  |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