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다시 창업한다면 '프랜차이즈'로 재창업 43% 원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가맹점주에게 다시 창업을 한다면 어떤 형태의 창업을 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는 가맹사업을 여전히 선호한다가 43%, 독립사업 30%, 사업생각이 없다가 27%로 분석됐다.

가맹사업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많을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의외로 상당수의 가맹점주들은 가맹본부의 브랜드 파워가 매출액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다른 형태의 창업보다 비교적 수월한 것으로 판단됐다.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상담모습 (사진=머니S MNB 강동완기자)

이같은 내용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지난 2020년 9월 16일(수)부터 12월 24일(목)까지 관내 가맹점주 100명을 대상으로 가맹본부의 불공정거래행위 실태를 파악하고자 현장 모니터링 결과이다.

이외에도 가맹점주의 정보공개서 제도에 대해 가맹점주가 창업 당시에 정보공개서 제도를 알고 있었다고 57%가 응답한 반면, 가맹점을 운영하면서 알게 되었다고 응답한 가맹점은 93%로 나타났다.

가맹계약 초기에 가맹사업법상 정보공개서 및 가맹계약서 14일 전 제공 의무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일부 가맹본부는 정보공개서 제공 당일 날짜를 소급해서 기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공개서에 기재된 가맹금 또는 인테리어 비용이 실제 지불한 금액과 일치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94%가 일치한다고 응답하였으며, 이는 등록된 정보공개서의 계약 투명성이 높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다.

다음으로 가맹사업은 기본적으로 가맹본부가 통일된 레시피를 제공하고 가맹점은 로열티 및 통일된 물품구입을 통해 소비자에게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의 형태이므로 이로 인해 가맹본부가 지정한 물품을 구입하는 것은 필연적이다.

이와 관련 가맹본부가 자신 또는 자신의 협력업체로부터만 물품을 구입하도록 강제했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가맹점주 97%가 그렇다고 응답하였고 대표적인 품목으로 신선식품류, 일반공산품, POS 용지 등이 있었다.

그중 약 19%가 강제품목으로 지정할 이유가 없음에도 강제한 부분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81%의 경우도 ‘불만이 있지는 않으나 문제는 있어 보인다’라고 답을 하였다.

또 ‘가맹점주협의회’의 설립 및 ‘노동권’ 문제와 관련해 「가맹점주협의회(가맹점사업자단체)구성이 가능함에 대한 인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55%가 알고 있다고 응답하였고 제도 자체를 모른다는 응답도 45%로 드러났다.

특히 제도를 인지하고 있는 55%를 대상으로 「단체가입 여부」에 대한 질문결과 35%는 단체에 가입했다 응답하였고 반면 과반수가 넘는 65%는 가입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미가입 여부」에 대한 추가 질문에는 가맹본부와의 관계 악화 및 보복 우려와 가맹점사업자단체의 역할 및 한계에 대한 의구심을 이유로 꼽았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 본부장은 “앞으로 선제적 대응방식을 통한 불공정거래행위 사전 예방 및 피해구제 사업을 통해 가맹점주와 가맹본부가 공정경제의 가치를 구현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