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하이트진로, 창원시 저소득 다자녀 가정 사랑의 빵 후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트진로가 27일 ‘빵그레’ 창원점에서 창원시 저소득층 다자녀가정을 위한 베이커리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왼쪽부터 안익태 창원시 사회복지과장, 최정원 하이트진로 특판창원지점장, 김정세 창원지역자활센터 센터장./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따뜻한 겨울나기’의 일환으로 지역 저소득층 다자녀 가정에 간식 나눔을 진행한다.

하이트진로는 창원지역 내 저소득층 다자녀 가정에 ‘사랑의 빵’ 100세트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청년자립 지원을 위한 프로젝트 사업인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와 창원시가 함께 진행한다.

하이트진로가 의뢰해 창원지역 청년들이 운영하고 있는 빵그레가 직접 베이커리 선물세트를 제작하고 창원시가 추천한 저소득 다자녀 가정 100가구에 27일부터 순차적으로 전달한다.

빵그레는 저소득 청년들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해 하이트진로가 공공기관과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지역내 저소득 청년들에게 제빵과 바리스타 관련 기술을 교육하고 일정 기간 직접 카페를 운영하도록 해 독립 기반을 만드는게 목표다.

빵그레 창원점 운영기관인 창원지역자활센터의 김정세 센터장은 “지역 청년들의 자립을 위한 프로젝트 사업 빵그레가 조기에 안착돼 받은 사랑만큼 지역 주민들과 나눌 수 있는 행사를 함께 진행할 수 있어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더욱 많은 청년들에게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나눔에 앞장서는 빵그레로 성장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 사회공헌을 담당하는 류준형 상무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몸과 마음이 지친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간식을 선물하게 됐다”면서 “더 많은 청년자립, 지역 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 빵그레 사업을 다른 지역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우리의 미래인 청년들이 힘낼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많이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청년자립 지원을 위한 빵그레 2호점을 올해 상반기에 광주광역시에 개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창업 및 일자리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지난 13일에는 빵그레 2호점 사업운영 기관인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와 구체적인 사업진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