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네스프레소, ‘현대백화점 중동점’에 새로운 부티크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Nespresso)가 지난 1월 20일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중동점’에 새로운 부티크를 오픈했다. 이번 부티크는 ‘그린 월(Green Wall)’, ‘리사이클링 코너(Recycling Corner)’ 등 친환경적인 요소들이 반영된 것이 특징이며, 고객 소통 채널과 최상의 커피 경험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공간이다.

새롭게 오픈한 네스프레소 부티크 ‘현대백화점 중동점’은 최상의 커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인게이지(Engage)’, ‘익스플로어(Explore)’, ‘인볼브(Involve)’ 3개의 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네스프레소 브랜드 스토리와 커피에 대한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인게이지’ 존은 커피 원두의 생산부터 한 잔의 커피가 탄생하기까지의 스토리를 통해 커피 한 잔에 담긴 가치를 읽을 수 있다. ‘익스플로어’ 존은 ‘인게이지’ 존에서 접한 커피 정보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자신의 취향을 파악한 뒤 직접 커피를 선택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서는 커피의 맛과 향을 직접 테이스팅 해볼 수 있으며, 캡슐 내 그라인딩 된 커피의 아로마를 확인하는 등 네스프레소 커피와 머신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Nespresso)가 지난 1월 20일 경기도 부천시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중동점’에 새로운 부티크를 오픈했다.(네스프레소 제공)

마지막 ‘인볼브’ 존은 다양한 커피 레시피를 즐기며 네스프레소 커피를 한층 전문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자, 브랜드와 고객뿐만 아니라 고객과 고객이 서로 활발하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마련한 공간이다.

이 밖에도, ‘현대백화점 중동점’ 부티크에서는 ‘그린 월’과 ‘리사이클링 코너’도 만나볼 수 있다. ‘그린 월’은 살아있는 식물들이 자라는 벽으로 네스프레소의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가치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공간이며,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역할도 한다. 

캡슐과 커피 가루를 재활용하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네스프레소는 이번 부티크에 소비자들이 자신의 재활용 참여가 만드는 긍정적인 변화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리사이클링 코너’를 운영한다. 네스프레소 클럽 회원들이 ‘리사이클링 코너’에 재활용 백을 반납하면, 스크린을 통해 자신이 재활용한 커피 캡슐로 새롭게 탄생할 수 있는 제품들을 확인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