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코로나 불황'에 설 선물 비용 줄인다… 3만원 이하 선물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설 선물도 비대면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소득이 줄어드는 등 이른바 '코로나 불황'에 따라 실속형 선물을 찾는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

타임커머스 티몬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설 선물 판매 추이에서는 ‘모바일 선물하기’와 3만원이하 ‘실속형 선물’ 트렌드가 대세로 자리잡았다.

티몬이 최근 2주 동안(1월 11일~24일)고객들의 설 선물 구매 추이를 조사한 결과 모바일 선물하기 기능을 통한 주문은 지난해 설을 앞둔 동기간 대비 5.5배(452%) 급증했다. 또 고객 10명 중 7명(72%)은 3만원 이하 상품을 찾는 것으로 나타나며, 지난해(65%)보다 실속형 상품의 구매 경향이 두드러졌다.

티몬은 코로나19로 직접 선물을 전하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며 비대면 선물하기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최근 티몬이 고객 104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33%가 ‘티몬 등 모바일에서 선물을 구매해 보낼 것’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상품별로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헤라 화장품 선물세트(9900원)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아이오페 맨 바이오 2종세트(3만8500원) ▲흑마늘 진액 등 건강 선물세트(1만1900원) ▲동원 스페셜 Y호(3개입, 7만3900원) 등이 매출 상위권에 올랐다.

티몬은 내달 3일까지 ‘2021설선물준비’ 특별 기획전을 개최하고 800여개 인기 상품을 선별해 특가 판매한다. 이날은 ▲고려홍삼정 6년근 데일리스틱(60포, 2만4900원) ▲제주 천혜향 선물세트(3kg, 2만2900원) ▲한우정 1등급 정육선물세트 1kg(불고기 500g+국거리500g, 4만9900원) ▲원더스 마스킹 M17 발마사지기(26만9000원)등을 최저가에 선보인다.

또 구매 금액대별 최대 15% 할인쿠폰까지 제공해 고객들의 알뜰한 설 준비를 돕는다. 설 기획전 대부분의 상품들은 ‘선물하기’가 가능해 상대방 주소를 모르더라도 전화번호만 기입하면 상품을 보낼 수 있다. 최대 10%의 ‘선물하기 전용 할인쿠폰’도 적용 가능하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선물하기 품목을 늘이는 등 비대면 선물하기 기능을 강화하고 실속형에서부터 프리미엄까지 상품 구성을 다채롭게 준비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건강하고 풍요로운 명절을 맞을 수 있도록 타임커머스를 통해 매 시간 특가상품들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