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설 선물, 코로나 영향 없지만 품목은 바뀌어…”’건강’, ‘보양’, ‘위생’ 초점 선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멤버스(대표이사 전형식)가 리서치 플랫폼 라임(Lime)에서 진행한 ‘2021년 설 선물 계획’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지난해 12월 3일부터 8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8.9%가 거리두기 단계가 현행대로 유지되거나 격상될 경우 2021년 설 명절은 ‘가족끼리만 보내겠다’고 답했다. 

‘평소보다 적은 수의 친척들과 모이겠다’는 응답은 26.6%, ‘혼자 지내겠다’는 응답은 9.3%였으며, ‘가족∙친척이 모두 모일 것’이라는 응답은 5.2%에 불과했다. 거리두기가 완화돼도 응답자 56.3%가 가족끼리만 보낼 것이라 답했다.

롯데멤버스가 '2021 설 선물 트렌드’ 공개했다. (롯데멤버스 제공)

명절 선물 금액에 있어 코로나가 미친 영향은 ‘변화가 없다(거의~전혀)’는 응답 비중이 40.8%로 나타났다. ‘변화가 있다(약간~매우)’는 응답은 20.8%였다. 반대로, 선물 품목에 대한 영향은 ‘변화가 있다(약간~매우)’가 44.5%, ‘변화가 없다(거의~전혀)’가 19.8%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설 명절을 맞아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선물세트 유형으로는 ‘건강기능식품 선물세트(34.7%)’가 1위를 차지했다. ‘과일 선물세트(31.7%)’, ‘정육 선물세트(24.5%)’, ‘가공식품 선물세트(20.6%)’가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추석 명절 선물세트 구매 비중 대비, 건강기능식품, 정육, 위생용품, 주류 선물세트에 대한 구매 의향은 늘고, 가공식품, 과일 선물세트 구매 의향은 줄어 선물 인기 품목의 일부 변화가 확인됐다.

설 선물 대상으로는 ‘부모님/시부모님(47.8%)’, ‘친구/지인(27.7%)’, ‘친척(26.1%)’순으로 높게 나타났다(중복응답 포함). ‘직장 동료’, ‘비즈니스/거래처’ 응답 비중도 각각 19.2%, 15.8%로 적지 않았으며, 그 외 ‘조부모님’, ‘이성친구의 부모님/예비 시부모님’ 등 응답도 있었다.

구매 예정인 선물세트 금액대는 ‘5만원 이상~10만원 미만(30.0%)’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그 외 구매 시기, 구매처, 선물세트 유형별 구매 금액 등 세부 데이터는 롯데멤버스 데이터사업팀에 문의해 확인할 수 있다.

김근수 롯데멤버스 데이터사업부문장은 “올 설 명절에는 ‘건강’이나 ‘보양’, ‘위생’에 초점을 맞춰 선물을 고르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최근 주류시장 성장세와 맞물려 코로나 블루 극복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주류 선물세트의 인기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 사태가 우리네 명절 풍속에도 영향을 미쳐 연휴기간 모임 규모나 횟수는 줄겠지만, 직접 만나지 못 하는 아쉬움을 전하는 언택트 선물 전송이나 사전예약 배송은 오히려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