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여름철 맥주 안주 '스낵'… 겨울에 더 잘 팔린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리온의 지난해 12월 스낵 매출이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오리온
‘스낵=여름철 성수기’라는 통념이 깨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지난 연말 스낵이 불티나게 팔렸다.

오리온은 지난해 12월 스낵 매출이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낵 매출이 여름 보다 겨울에 더 높게 나온 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오리온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스낵 매출을 조사한 결과 월평균 매출액은 8월이 가장 높았다. 반면 12월의 스낵 매출은 8월 대비 10~20%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여름에는 맥주 소비 증대에 따라 안주형 스낵 매출이 높게 나온다. 휴가지 등에서 과자를 즐기는 비중이 높다는 점도 스낵 매출 증가에 영향을 미친다. 반면 겨울에는 스낵보다 파이류 매출이 높게 나타난다.

하지만 지난해 12월은 이례적으로 스낵 매출이 2020년 최대 월매출을 기록했다. 같은해 8월 대비해서도 6%나 높았다. 여름에 가장 잘 팔리는 ‘스윙칩’의 12월 매출이 8월보다 15% 올랐고 편의점에서는 홈술족 맥주안주 3대장으로 불리는 ‘포카칩’과 ‘오징어땅콩’, ‘태양의 맛 썬’의 12월 매출이 8월 대비해 18% 가량 높았다. ‘꼬북칩’ 역시 신제품 ‘초코츄러스맛’이 대박 행진을 이어가며 8월에 비해 무려 118% 성장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여름이 성수기인 스낵이 겨울에 더 큰 사랑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홈술족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의 연이은 품절 판매도 매출 상승에 힘을 보탰다”며 “올해에도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뛰어난 맛과 품질을 지닌 스낵 신제품을 공격적으로 선보여 2020년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