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이베이코리아 신임 대표에 전항일 사장… 이베이재팬 출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항일 사장이 이베이코리아 신임 대표에 선임됐다. /사진=이베이코리아

이베이코리아는 이베이재팬 사업을 이끌고 있는 전항일 사장이 오는 21일자로 신임 대표에 선임됐다고 20일 밝혔다.

1972년생인 전 사장은 연세대학교에서 학사·석사를 취득하고 2003년 이베이코리아에 입사, 2016년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장을 거쳤다. 2018년엔 이베이재팬 대표로 취임, 이베이재팬의 실적을 2년 만에 두 배 이상 성장시키는 성과를 낸 바 있다.

전 사장은 이베이코리아 이전 롯데백화점, LG상사, 삼성물산 등 국내 대기업에서도 영업, 마케팅 등 다양한 업무역량을 쌓아 온 전문경영인이다. 성장 전략 수립, 신사업 및 신제품 개발, 혁신 역량 강화 등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다.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변광윤 사장은 이베이코리아를 떠난다. 변 사장은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결심하고 그동안 내부에서 후임자를 상당기간 물색해왔으며 국내외 경험이 풍부한 전항일 이베이재팬 사장을 낙점했다.

2000년 이베이코리아에 입사한 변 사장은 2013년 대표로 취임 후 경쟁이 극심한 한국 시장에서 재임기간 8년 내내 외형 성장과 동시에 유일한 안정적 장기 흑자를 냈다. 이베이코리아는 변 사장의 주도로 국내 전자상거래 업계 최초로 로열티 프로그램인 스마일클럽을 도입하고 스마일배송, 스마일페이, 스마일카드 등 소위 스마일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변 사장은 “한국과 일본시장에서 탁월한 경영능력을 입증한 전항일 사장에게 자리를 물려주게 되어 기쁘다”며 “후임 전항일 사장은 누구보다 전자상거래의 본질과 고객의 니즈를 잘 파악하는 리더로서 더욱 훌륭한 이베이코리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퇴임 소감을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