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삭발한 유흥주점 업주들 "대책 마련 없으면 영업 강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흥주점 업주들이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삭발을 감행하는 등 방역조치에 반발했다. /사진=뉴스1
유흥주점 업주들이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삭발을 감행하는 등 방역조치에 반발했다.

나이트클럽과 클럽, 감성주점, 카바레, 콜라텍 업주들이 소속된 한국유흥협회중앙회(중앙회)는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합금지 조치를 즉각 해제하라고 촉구했다.

중앙회는 노래연습장은 영업을 허용하면서 유흥업소라는 이유만으로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되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유흥주점은 80%가 생계형 업소"라며 "연중 최고 호황기인 연말에 영업을 전혀 못했다. 지난해 3월 방역활동이 강화되기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11개월 중 무려 8개월간이나 영업을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영업을 하지 못한 기간에 대해 "다달이 빠져 나가는 고정비용으로 업주와 직원들, 그리고 그 가족들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중앙회는 또 "임차료와 대출원리금 상환은 꿈도 못꾼다. 월세보증금도 바닥나 건물주로부터 명도소송을 당한 업주도 즐비하다"며 "업주 대부분은 각종 공과금과 사회보험료를 체납해 독촉고지서가 쇄도하지만 빚을 내도 생계를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했다.

유흥주점 업주들은 소상공인 대출 대상에서도 제외된다고 비판했다. 한 업주는 "영업정지 기간 각종 세금과 공과금을 면제 또는 감면해주는 대책이 필요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일부 회원은 삭발까지 단행했다. 중앙회는 오는 20일에도 민주당사와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정부가 유흥주점에 대한 완화 조치를 내놓지 않으면 오는 21일 전국의 영업점 영업도 강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지난 18일부터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등 일부 업종은 집합금지 조치가 풀렸지만 클럽 등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수도권 내 유흥시설 5종은 영업금지가 유지됐다. 카드게임을 하며 술을 마실 수 있는 홀덤펍도 오는 31일까지 운영을 할 수 없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신혜 shinhy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