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경기도 지자체장들의 '배달특급' 칭찬 릴레이 "한 달 돌아보니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철모 화성시장이 배달특급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서철모 시장 페이스북.
‘배달특급’의 가맹점인 한 활어회 식당은 2020년부터 배달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서 배달과 포장 판매를 하지 않고는 영업이 힘들었고, 연말에는 집합금지 명령 때문에 홀 영업은 아예 하지 못했다. 

배달을 처음 시작하면서 민간배달앱 2개를 사용해 매출 하락을 보전할 수 있었지만, 그만큼 수수료 부담도 커져만 갔다. 

그러던 중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소식을 듣게 됐다. 이곳의 대표 김동욱 씨는 “중개수수료 1%라는 설명에 과연 지속력이 있을지, 주문이 들어올지에 대한 의문이 들었다”며 서비스 시작 전 심경을 떠올렸다.

하지만 막상 서비스가 시작되니 처음 걱정과는 달리 그야말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렸다. ‘배달특급’을 통해서만 12월에 10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냈으며, 매출에 따른 수수료는 10만원이었다. 

김동욱 씨는 “‘배달특급’을 통해 실수익이 늘면서 코로나19 여파에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지역화폐 사용하는 고객도 많아 지역 경제 전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다른 지역 소상공인에게도 기회가 빨리 생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배달특급’ 시범지역 지자체장들의 반응도 뜨겁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배달특급’이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고, 지역화폐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배달특급’의 한 달 실적을 접하고 가맹점주들의 실수익이 늘어난 것을 보면서 시범지역 참여에 대해 뿌듯함을 느끼며, 앞으로도 지자체 차원에서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서비스 시작 전 ‘배달특급’에 대해 쏟아지던 의문을 모두 해소한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며 “소상공인과 소비자 혜택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는 ‘배달특급’이 빨리 다른 지자체로도 퍼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달특급’은 올해 말까지 총 27개 경기도 지자체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