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설 연휴에 아무도 안 만난다"… 지난 추석보다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설 연휴 트렌드는 집콕, 모바일쇼핑, 비대면 등으로 나타났다. /사진=티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설 연휴에 ‘모든 만남을 삼가겠다’는 응답자가 지난해 추석 보다 늘었다. 

타임커머스 티몬이 설을 앞두고 고객 1043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콕 ▲모바일 쇼핑 ▲비대면 등이 주요 트렌드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설 연휴기간 어떻게 보낼 계획인지 묻는 설문조사에서 ‘가족과 집에서 휴식을 취할 것’이라는 응답이 65%로 가장 높았다. 또 응답자의 20%는 ‘영상과 게임 등 콘텐츠를 즐기겠다’고 말하며 사실상 10명 중 9명은 ‘집콕’을 선택했다.

이번 설에도 ‘직계가족과 보낼 것’이라는 응답이 41%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모든 만남을 삼갈 것’이라 답한 응답자가 37%로 지난 추석(18%)보다 2배이상 늘어나며 높아진 경각심이 나타났다. 귀성 시기를 묻는 질문에서도 ‘당분간은 계획 없다’라고 답한 사람이 40%로 가장 많았다.

설 선물도 ‘모바일 쇼핑을 통한 비대면 경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33%가 ‘티몬 등 모바일에서 구매해 보낼 것’이라 말했으며 32%는 ‘마음을 담아 송금할 것’이라 답했다. 이는 지난 추석에 진행한 조사보다 각각 8%포인트씩 늘어난 수치다. 반면 ‘직접 만나서 전해드린다’는 12%에 불과했으며 선물 계획이 없다는 응답도 22%에 달했다.

티몬은 다음달 8일까지 ‘2021설맞이’ 특별 기획전을 개최하고 최대 7%의 전용할인쿠폰까지 제공한다. 1만원 이하, 3만원 이하 등 금액대별이나 신선식품, 효도가전 등 카테고리별로도 편리하게 살펴볼 수 있다. 설 기획전 대부분의 상품들은 ‘선물하기’가 가능해 상대방 주소를 모르더라도 전화번호만 기입하면 상품을 보낼 수 있으며 최대 10%의 ‘선물하기 전용 할인쿠폰’도 적용 가능하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지난 명절보다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해지며 고향방문과 선물 준비에 비대면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고객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 준비를 도울 수 있도록 특가 상품 확대와 함께 선물하기 기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