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2021년 외식업계 전략은? … '신메뉴'로 고객 재방문을 늘려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신축년 새해에도 외식업계에서는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신메뉴 출시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메뉴의 희소성을 높이기 위해 각 업체에서는 새해 시즌에만 먹을 수 있는 한정판 메뉴를 출시하며 고객들의 관심과 소비 욕구를 높이고 있다.

설렁탕 브랜드 ‘한촌설렁탕’에서는 새해를 맞아 한정 메뉴 ‘김치만두설렁탕’을 출시했다.(이연에프엔비 제공)

설렁탕 브랜드 ‘한촌설렁탕’에서는 새해를 맞아 한정 메뉴 ‘김치만두설렁탕’을 출시했다.김치만두설렁탕은 새해에 어울리는 떡국떡과 김치만두가 들어간 메뉴로, 특히 김치만두는 돼지고기와 김치, 두부, 부추, 양파, 마늘 등 다양한 국내산 식재료를 참기름에 버무려 속을 만들어 풍성한 식감을 자랑한다.

김치만두설렁탕에 들러간 김치만두는 별도로도 판매가 되며, 이들 메뉴는 오는 2월까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맥도날드’는 새해 희망과 행운이 가득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시즌 한정메뉴인 ‘행운버거’를 이번에도 출시해 오는 27일까지 판매한다. 맥도날드의 행운버거는 달달하면서도 리치한 갈릭 소스가 환상적인 진한 맛을 선사하는 '행운버거 골드'와 스파이시 바비큐 소스로 기분 좋게 매콤한 '행운버거 레드'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맥도날드의 이번 시즌 한정메뉴는 구매 시 100원씩 적립되어 기부금을 아픈 어린이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기업인 '리치푸드'의 뉴욕핫트렌드 '뉴욕야시장'이 겨울철 사이드메뉴 '뉴욕포차'를 새롭게 출시했다. 

새롭게 선보인 소울푸드는 ▲ 바삭하고 담백한 해쉬브라운 위에 부드러운 로제 맥앤치즈와 각종 토핑으로 풍성한 맛과 함께 눈까지 즐거워지는 '맥로제해쉬브라운' ▲ 고소하고 부드러운 게살계란탕과 쫄깃한 수제비의 식감이 이색적인 뜨끈한 겨울철 필수 메뉴인 '크래미계란탕' ▲ 따끈따끈 달달구리 치즈가득한 군고구마와 미니핫도그와 붕어빵의 최강조합으로 만든 '겨울스낵콤보' ▲ 신선한 조개와 칼칼한 시원한 국물이 일품으로 파스타 면 추가하면 비주얼 끝판왕인 '우와한 봉골레와인찜' ▲ 먹을수록 펀안한 새콤달콤 알딸딸 식혜주로 숙취에 좋은 학예당 식혜와 이색적 콜라보로 어울린 '쌀알이톡톡 식혜주' 이다.

뉴욕야시장의 '뉴욕포차'와 가맹 주점창업 상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또는 '뉴욕야시장' SNS 계정을 통해 확인할수 있다.

오븐-후라이드 전문 치킨 브랜드 '푸라닭치킨'이 신메뉴 ‘윙콤보 3종’과 ‘기름떡볶이(투움바)’를 정식 출시했다. 신메뉴 윙콤보 3종은 푸라닭 치킨의 베스트 메뉴인 ‘고추마요 치킨’, ‘투움바 치킨’, ‘제너럴 핫 치킨’을 윙콤보로 구성한 메뉴이다. 부드러운 살과 발라 먹는 재미가 있는 날개 부위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입맛을 공략했다.

특히 ‘고추마요 윙콤보’의 바탕인 고추마요 치킨은 고소한 마요네즈와 매콤한 청고추의 절묘한 조합으로 탄생한 메뉴이며, 지난 10월 기준 누적 판매량 400만 개를 돌파한 대표적인 인기 메뉴이다.

또한 투움바 치킨은 고객들의 꾸준한 재출시 요청으로 지난 11월 출시된 직후, 전국 가맹점에서 일시 품절 사태가 일어나는 등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였고 현재까지도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더불어 윙콤보 3종과 함께 출시된 사이드 메뉴 ‘기름떡볶이(투움바)’는 먹기 좋은 한입 크기의 떡을 튀겨내어 푸라닭 투움바 소스에 쫀득하게 버무린 매콤 고소한 떡볶이 메뉴이다. 

업계관계자는 “외식업계에선 새해에 어울리는 메뉴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새해 메뉴를 출시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올해는 새해 시즌이 아니면 먹을 수 없다는 희소성으로 고객들의 소비 욕구를 증가시켜 판매량을 높이기 위해 한정 메뉴 마케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