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황창환 삼진식품 대표 "저염어묵으로 온라인시장 공략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창환 삼진식품㈜ 대표/사진=삼진식품
어묵 대표 브랜드 삼진어묵을 운영하고 있는 삼진식품이 저염 어묵 ‘우리가족 깐깐한 어묵’으로 온라인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삼진어묵은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오프라인 채널, 즉 매장에서 발생하는 매출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삼진식품 대표로 취임한 황창환 대표는 취임 이후 줄곧 ‘온라인 강화’를 강조해 왔다. ‘뉴 노멀’ 시대에서 생존 전략을 고심했고, 그 ‘변화’에 흔들림없이 대처하기 위함이었다.

이후 삼진어묵은 공식 온라인몰에는 제품 추가 등록 및 리뉴얼, 그리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삼진어묵 공식 온라인몰의 매출은 약 20% 상승했고, 쿠팡, 티몬, 11번가, G마켓, 마켓컬리, 이베이 등의 주요 이커머스에서도 좋은 성과를 냈다.

또, 삼진어묵은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어묵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을 해왔다.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주관한 ‘2019년도 나트륨 저감화 사업’에 어묵 업체로는 유일하게 참여하여, 나트륨 저감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어묵 제조 과정에서 나트륨은 반죽의 응집성을 높이고 어묵의 탄력을 완성하는 필수 재료이지만, 원료 배합비 조정,소금 대체 물질에 대한 테스트 등을 진행하여 해당 기술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이 기술은 삼진어묵의 ‘저염 어묵’인 ‘우리가족 깐깐한 어묵’의 기초가 됐다.

황 대표는 이 ‘저염 어묵’을 어묵 시장의 성장 동력으로 삼았고, ‘우리가족 깐깐한 어묵’의 개발 속도는 기존 일정보다 빠르게 진행되었다. ‘우리가족 깐깐한 어묵’은 20년 10월 정식 출시 이후, 약 한달이 넘는 기간만에 15만 봉의 판매를 기록하는 등 현재까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저염 어묵’ 시장이 향후 1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확신하는 황창환 대표는 "삼진식품은 ‘온라인 시장 선점’을 위한 유통 프로세스를 꾸준히 구축해왔다"며, "향후 온라인 시장 확대뿐 아니라, 제조 품목 및 생산 공장 확장 등으로 경쟁력을 갖춘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