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먹거리 스타상품들 코로나에도 인기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소비 침체가 지속되고 있지만, 반대로 국내 대표적인 먹거리 스타상품들의 인기는 여전하다. 국민버거로 불리는 맘스터치 싸이버거를 비롯해 농심 신라면, CJ 비비고 주먹밥,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등이 대표적이다.

맘스터치의 싸이버거는 2005년 출시 이후 올해까지 누적 판매 3억 1천만 개를 돌파했다. 국민 한 명당 최소 6개는 먹은 셈이다. 올해 2020년 기준으로 하루에는 약 14만 개(2020년 1-9월 데이터 기준)가 팔리고 있다.

버거계의 스테디셀러가 된 맘스터치 싸이버거의 성공 비결은 ‘혜자버거’ ‘입찢버거’ ‘개념버거’ 등의 별칭으로 불린 가성비 정책이 일등공신이다. 또 모든 메뉴를 주문 후 조리하는 '애프터 오더 쿡(After order cook)'시스템이 지켜져 소비자들에게 통했기 때문이다.

맘스터치 제공

해마로드서비스 맘스터치 관계자는 “코로나로 소비자들의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경제 환경이 더 나빠지면서 가성비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늘어난 한 해였다”면서 “여기에 가격대비 푸짐하고 맛이 뛰어난 싸이버거의 인기도 지속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30년째 시장 1위인 농심 신라면도 올해 또 스테디셀러의 명성을 입증했다. 올해 국내 라면시장은 코로나19 특수로 약 1조 6500억원으로 추산되는데, 이 중 올해 3·4분기까지 라면 매출을 누적 집계한 결과, 신라면이 전체 라면제품 중에서 9.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로 인해 집콕 시간이 늘어난 가운데, 소비자들이 맛과 품질이 검증된 시장 대표 브랜드를 구매함으로써 소비에 따른 리스크를 줄이려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주먹밥`도 올해 빼 놓을 수 없는 히트상품이다. 이 제품은 지난 4월 정식 출시된 이후 5개월여 만에 매출 100억원을 기록했다. 간편한 조리방식인 이 제품 역시 코로나로 인해 집밥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식사나 아이들 간식으로 간편하게 준비하려는 소비자들의 크게 늘어난 것이 인기 요인이 됐다.

오리온의 ‘꼬북칩 초코츄러스맛’도 최근 대세과자가 됐다. 지난 9월 출시 두 달도 안 돼 350만 봉지가 판매되며, 제 2의 허니버터칩으로 불리고 있다. 이 제품은 초콜릿 커버링 기술을 접목해 4겹의 바삭한 식감을 살리고 달콤한 초콜릿 맛을 구현했다. 슈거 토핑을 더해 씹는 맛을 더했으며 시간이 지나도 촉촉하고 진한 풍미가 장점이다. 

이 과자를 먹어 본 소비자들이 SNS에 후기를 올리며 중독성 높은 과자로 입소문이 나 일부 매장에서는 진열과 동시에 완판되는 품귀 현상을 겪었다.

싸이버거, 신라면, 비비고 주먹밥,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등과 같은 제품이 올해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었던 데에는 단순히 브랜드의 힘만이 아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먹거리 소비환경 패턴과 소비자 니즈의 변화에 맞춰, 맛과 품질 향상에 대한 투자와 마케팅이 뒷받침 됐기 때문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