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라이더 억대 연봉?… 코로나19에 판 커진 배달업계

[2020 유통 결산] 팔려간 배민, 팔리는 요기요… 치고 올라오는 쿠팡이츠·위메프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앱 시장 규모가 1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뉴스1

#. 크리스마스 연휴 3일 동안 약 100만원을 번 배달기사의 후기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3일, 25일, 26일에 총 224건의 배달을 해 92만8200번을 배달기사의 인증 글이 게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콕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되자 배달 수요가 폭증한 것.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에는 ‘배달의민족’(배민) 앱이 먹통이 되기도 했다.

크리스마스 연휴뿐 아니다. 올 한 해 배달업계는 호황을 누렸다. 코로나19로 배달 수요가 늘어났고 배달을 하지 않던 음식점까지 뛰어들며 시장이 확장됐다. 이로 인해 배달기사의 수입과 몸값이 높아졌고 업계도 톡톡한 수혜를 입었다. 업체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진 가운데 업계 1위 배민이 외국계에 팔리기는 이슈도 있었다. 숨 가쁘게 달려온 배달업계의 한 해를 되돌아봤다. 



배달업계 ‘쩐의 전쟁’… 라이더 연봉 1억이라고?



31일 통계청과 공정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배달앱 시장은 9조 7365억원으로 전년 대비 84.6% 성장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앱 시장 규모가 1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달업계는 호황을 맞았다. 기존에 배달을 하지 않던 자영업자도 잇달아 배달 시장에 뛰어들면서 신규 입점이 급증했다. 찜질방·PC방·만화방 등도 기존 손님에게 판매하던 컵밥 등 간단한 음식을 배달하기 시작했을 정도다.



배달 수요가 늘어나면서 인력 경쟁이 치열해졌고 이는 배달기사에게 지급하는 배달비 경쟁으로 이어졌다. 쿠팡의 배달앱 ‘쿠팡이츠’는 최소 5000원의 고액 배달비로 기사를 끌어모았다. 장마나 태풍처럼 궂은 날씨엔 수수료를 건당 최대 2만원까지 주겠다는 프로모션을 내세우기도 했다.

이에 배민라이더스는 신규 배달원 1명당 최대 100만원의 프로모션 비용을 지급하고 요기요는 신규 배달원에 최대 200만원의 보너스를 지급하는 식으로 맞섰다. ‘바로고’와 ‘생각대로’ 등 배달대행업체에서도 배달앱으로 넘어가려는 기사를 막기 위해 수 배달비 인상을 단행했다. 결국 업계가 연쇄적으로 배달비 인상한 것.

배달업체가 너도나도 배달기사 모시기에 나서면서 배달기사 수익이 올랐다. 지난 8월 쿠팡이츠가 공개한 ‘고수익 라이더 순위에 따르면 하루에 40~60건의 배달을 수행해 40~50만원의 수익을 챙기는 사례가 다수 나타났다. 하루 50만원씩 주5일 일한다고 가정할 경우 연 1억2000만원을 버는 셈이다. 

반면 배달비 인상은 외식업주와 소비자에게 피해가 됐다. 배달대행업체가 기사에게 주는 배달비를 올리면서 식당으로부터 받는 대행 수수료를 같이 올렸기 때문 . 이에 일부 업주는 울며 겨자먹기로 배달 팁이나 음식 가격을 인상해 소비자 부담이 커졌다. 


/디자인=김영찬 기자



배달앱 시장 지각변동은 ‘진행 중’



업계의 또 다른 경쟁은 시장 점유율에서 벌어졌다. 지난해까지 국내 배달앱 시장은 업계 1위 배민과 2위 요기요, 3위 배달통이 전체 99%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3강 체제는 올해 들어 무너졌다. 쿠팡이츠, 위메프오 등 후발주자가 등장하면서 점유율을 빼앗았고 배달통은 입지가 약화됐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이 집계한 9월 한 달간 배달앱 월간 순이용자 수(MAU)는 ▲배민 ▲요기요 ▲쿠팡이츠▲위메프오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에 비해 쿠팡이츠 MAU는 34만명에서 150만명으로, 위메프오는 8만명에서 50만명으로 껑충 뛰었다. 같은 기간 배민은 1030만명에서 1318만명으로 증가했으나 요기요는 731만명에서 660만명으로 줄었다.

점유율은 다시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요기요 운영사인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매각되면서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기 때문. 양사는 지난해 12월 인수합병(M&A) 계약을 맺었다. 지난 1년간 기업결합 심사를 마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8일 DH에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려면 한국법인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요기요)를 매각하라'는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렸다. DH는 곧바로 이를 수용했다.

매물로 나온 요기요의 새 주인 찾기도 관심사다. 만일 후발주자인 쿠팡(쿠팡이츠)나 위메프(위메프오)가 요기요를 산다면 단숨에 시장 2위로 올라서게 된다. 배달앱 시장 경쟁력이 떨어지는 플랫폼 업체 네이버와 카카오도 인수 후보로 거론된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네이버는 국내에서 네이버 예약을 통해 숙박뿐 아니라 식당예약도 진출한 상태로, 인지도가 낮은 네이버 간편주문을 단번에 2위로 끌어올리며 플랫폼 내 서비스간 시너지 도모 측면에서 인수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카카오 관련해선 “카카오톡 연동을 통해 인수 후 1위와의 격차를 가장 빠르게 줄일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자”라며 “모빌리티, 구독경제에 이어 생활밀착형 서비스 라인업 강화 니즈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쿠팡에 대해서도 “최근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를 출시하는 등 쇼핑 영역에서 콘텐츠, O2O(쿠팡이츠)로 전방위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중에 있어 인수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