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DH, '요기요' 안 팔면 '배민' 못 산다… 공정위 "기업결합시 경쟁 제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려면 한국법인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DHK)를 매각하라는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렸다. /사진=뉴시스

공정거래위원회가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려면 한국법인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DHK)를 매각하라는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렸다.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배민)의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가지려면 2위인 기존 보유 업체인 '요기요'를 팔라는 뜻이다.  



"요기요 매각하라"… 공정위, 기업결합 조건부 승인



28일 공정위는 DH와 우아한형제들 간 기업결함을 심사해 'DHK 지분 전체의 제3자 매각'을 조건으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DH를 대상으로 6개월 이내에 DH 한국법인인 DHK 지분 100%를 매각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다만 요기요의 자산 가치를 유지시키기 위해 DHK의 매각이 완료될 때까지 요기요는 현재 상태를 유지토록 했다. 

조성욱 공정위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6개월 이내에 DH가 보유한 DH코리아(요기요 운영사) 지분 전부를 제3자에게 팔고 이 매각이 끝날 때까지 현 상태를 유지하도록 했다"면서 "이번 DH-우아한형제들 간 기업 결합으로 인한 경쟁 제한 우려를 해소하는 구조적 조처와 행태적 시정 조치를 적절히 섞었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DH가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하더라도 '배달통' 등 DH가 보유한 다른 배달 앱을 독립적으로 운영하도록 하고 음식점에 적용하는 실질 수수료율을 바꾸지 못하도록 했다. 소비자 대상 프로모션을 차별하거나 배달기사의 근무 조건을 불리하게 바꾸는 행위도 금지했다. 



공정위 "배민·요기요 점유율 99%… 시장경쟁 제한"


공정위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 합병이 시장 경쟁을 제한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DH는 지난해 12월 우아한형제들 주식 88%를 취득하는 내용의 인수합병(M&A) 계약을 하고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공정위는 지난 1년간 양사의 기업결합 시 시장 경쟁에 미치는 영향과 소비자 후생 등을 분석해 이날 최종 결론을 내렸다. 

공정위에 따르면 양사 결합에 따른 배달앱 점유율 합계가 지난해 거래금액 기준 99.2%로 1위이며 2위인 '카카오 주문하기'와의 격차도 25%포인트로 벌어진다. 공정거래법(독점 규제 및 공정 거래에 관한 법률)에서 경쟁 제한 우려가 있다고 보는 요건(▲시장 점유율 50% 이상 ▲1위 ▲2위와의 점유율 격차가 25%p 이상)에 해당하는 것이다. 

경쟁사도 마땅치 않다고 봤다. 쿠팡이 운영하는 배달앱 '쿠팡이츠'가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전국시장 점유율은 5% 미만에 그쳐 양사에 경쟁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근거가 충분치 않다는 설명이다. 올해는 쿠팡이츠가 시장 점유율을 확대했으나 배민과 요기요의 수수료율은 그대로였거나 오히려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조 위원장은 "쿠팡이츠의 시장 점유율이 서울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하고 있지만 배민·요기요의 점유율은 여전히 공정거래법상 경쟁 제한성 추정 요건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이번 M&A로 배민·요기요 간 경쟁이 사라지면 소비자 혜택이 감소하고 음식점 수수료가 오를 수 있다고 했다. 실제로 배민과 요기요가 상대방보다 시장 점유율이 더 높은 지역에서는 주문 건당 쿠폰 할인을 덜 제공했다는 사실이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다. 배민·요기요가 수수료를 인상할 경우 음식점의 이탈률은 1% 미만이었다.



배민이냐 요기요냐… DH의 선택은


앞서 DH는 지난달 공정위의 조건부 승인 결정에 "요기요를 매각할 수 없다"며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당시 DH는 공정위 전원회의에서 위원들을 설득해 요기요를 매각하지 않는 방식으로 기업결합을 이끌어 내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공정위가 결과를 바꾸지 않은 만큼 이제 DH의 결단만이 남았다. 업계에선 DH가 요기요를 팔고 배민을 인수하는 쪽으로 결론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배달앱 후발주자의 등장으로 요기요의 입지는 낮아질 가능성이 높은 반면 배민은 독점적인 시장 1위 지위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

상장사인 DH는 독일 증시가 개장하는 이날 오후 5시(국내시간)쯤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DHK 관계자는 "아직까지 본사 입장을 확인하기 어렵다"며 "오후에 입장이 정리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