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이번엔 배달앱”… 내수경기 진작 '외식쿠폰' 다시 활성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앱을 통한 주문, 결제에 한해 외식 할인 지원이 29일 오전 10시부터 재개된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배민라이더스 중부지사에 배달 오토바이가 줄지어 서있는 모습./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중단했던 외식 소비쿠폰을 다시 활성화 시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주문, 결제에 한해 외식 할인 지원을 29일 오전 10시부터 재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외식업계를 돕기 위해 3차 추경 사업으로 추진된 외식 할인 지원사업은 올 8월14일부터 개시됐지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8월16일 0시를 기해 1차 중단됐다.

이후 코로나19 여건 개선에 따라 지난 10월 30일 재개됐지만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같은 달 24일 다시 중단됐다.

농식품부는 내수경기 위축을 최소화하고 자발적인 거리두기 실천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외식 할인 지원을 비대면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신용카드사가 음식점 이용 실적을 확인·환급하는 시스템이 이미 구축됐으며 324만명의 소비자가 이미 응모하고 실적을 채워가는 상황인 점을 고려해 배달앱에서의 외식 실적을 카드사가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29일 10시부터 배달특급, 먹깨비,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위메프오, PAYCO(페이코) 등 배달앱에서 행사 참여가 가능하며 띵똥, 배달의명수, 부르심, 부르심제로와 같은 배달앱은 추후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중단 전까지 국민들이 외식할인 지원에 참여했던 응모, 카드 사용 실적 등도 재개 후 반영된다.

신규 참여자는 카드사 홈페이지·앱에서 먼저 응모를 한 후 본인이 이용하는 배달앱이 행사에 참여하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응모한 카드로 배달앱에서 주문과 결제를 2만원 이상(최종 결제금액 기준) 총 4회를 이용하면 다음달 카드사에서 1만원을 환급 또는 청구할인을 받을 수 있다.

카드사별 1일 최대 2회까지 실적이 인정되며 배달앱 간편결제는 응모 카드와 연계돼 있는 경우에 한해 외식 실적으로 인정된다.
박슬기 seul6@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