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올해 연말에는 집에서 안전하게 갓성비 피자 드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인해 수도권에서 5인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는 등 핀셋 방역이 강화되고 있다. 이렇듯 집콕 생활이 크리스마스를 넘어 연말 연시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집콕 푸드의 판매가 급증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로 이마트는 이달 1일부터 15일 동안 밀키트 매출이 전년 대비 335.4% 증가했으며, 홈플러스는 축산과 주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 16%씩, 대용식은 11% 매출증가율을 보였다. 이에 피자업계는 장기화된 집콕으로 지친 소비자를 위로하고자 가성비를 넘어선 ‘갓성비(신이 내린 가성비)’ 넘치는 제품과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다.

오븐구이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에서 선보인 고품질의 통새우가 듬뿍 들어간 ‘굽네 슈림프 시카고 딥디쉬 피자’는 19,000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크기가 작은 알새우, 칵테일 새우가 아닌 큼직한 통새우 토핑을 즐길 수 있어, MZ세대 사이에서 ‘갓성비 피자’로 불리며 관심을 얻고 있다.

굽네치킨은 굽네피자와 같이 즐길 수 있는 치킨을 결합한 메뉴를 판매하며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있다. 피자와 치킨 두 가지 메뉴를 한번에 구매할 수 있어 다양한 입맛을 충족해 만족도를 높인다. 

할인 여부는 매장별로 상이할 수 있으나, 두 가지 메뉴를 별도로 구매하는 것보다 결합 메뉴를 선택하면 평균 3,000원 저렴해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가성비를 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굽네치킨 제공

현재 31일까지 굽네 슈림프 시카고 딥디쉬 피자 주문 시 ‘굽네 바게트볼 갈릭크림’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가성비를 중요시 여기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굽네 슈림프 시카고 딥디쉬 피자'는 통새우의 탱글탱글한 식감이 두드러져 먹는 재미를 준다. 바삭한 식감이 특징인 딥디쉬 도우를 사용했다. 매콤한 아라비아따 소스와 부드러운 날치알 크림소스, 4가지 치즈가 잘 어우러진 조화로운 맛을 느낄 수 있다.

미스터피자는 내년 1월 25일까지 프리미엄 피자 9종 구매 시 푸짐한 사이드 메뉴를 무료 제공해 최대 35%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라지 사이즈 주문 시 사이드 신제품인 ‘맵킹닭다리’를, 레귤러 사이즈 주문 시 중독성 있는 매운 맛의 ‘미피떡볶이’ 또는 미스터피자의 시그니처 메뉴인 ‘홈샐러드(9구)’를 증정한다. 

대상 메뉴는 겨울 신제품인 햄벅한 새우를 비롯해 △미스터트리오 △아모르파티 △아모르파티 쉬림프 △치즈블라썸스테이크 △새우천왕 △쉬림프골드 △하프앤하프 △포테이토골드 등 총 9종이다.

피자마루는 피자 한판 가격으로 두 판을 즐길 수 있는 투탑박스를 라지 사이즈로 출시했다. 사이즈는 라지로 늘어났지만 가격은 저렴해 가성비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투탑라지1 세트는 콤비네이션 피자와 이탈리안 치즈 피자로 구성 돼 있다. 투탑라지 2세트는 페퍼로니 피자와 불고기 피자로 구성돼 있다. 마지막 투탑라지 3세트는 페퍼로니 피자와 몬스터콤비네이션 피자로 만나볼 수 있다. 

파파존스는 가족끼리 풍성한 연말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메뉴로 ‘UP&UP 세트’를 추천한다. 3~4인용인 UP&UP 세트는 오리지널 라지 사이즈 피자와 코카-콜라 1.25L 구매 시 치즈롤 또는 골드링 크러스트로 변경된 패밀리 사이즈 피자 메뉴를 제공하는 것으로, 씬 피자를 제외한 모든 피자 메뉴에 적용된다.

파파존스 피자의 신메뉴와 함께 한 해를 마무리하고 싶다면 ‘미트볼 페퍼로니 피자’ 할인 프로모션에 주목할 만하다. 지난달 출시된 미트볼 페퍼로니 피자는 진한 고기 맛을 느낄 수 있는 두툼한 미트볼과 매콤하고 감칠맛 나는 미트 칠리 소스의 조화가 강점으로 비대면 모임의 메인 메뉴로 활약하기 어색함이 없다. 프로모션은 1월 5일까지 미트볼 페퍼로니 피자 주문 시 최대 1만 원 할인 혜택이 제공되는 형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