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소상공인 살릴 대책 '선결제상품권' 내놨다(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는 23일 선결제상품권 등 소상공인에 대한 대책을 내놨다.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대책을 내놨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3일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해를 입은 업종에 대해 9000억원 규모 긴급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긴급자금 지원의 일환으로 서울시는 선결제상품권을 발행한다. 코로나19로 침체를 겪은 소상공인들의 자금 숨통을 틔우기 위해서다. 선결제상품권은 오는 28일 발매되며 1인당 최대 30만원까지 사용할 수 있다. 사용처는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식당‧카페 ▲목욕장업 ▲PC방 ▲이‧미용업 ▲독서실‧스터디카페 등 집합‧영업제한 업종 20여만개소 중 선결제에 참여하기로 한 업소다.

지하도나 지하철 등 공공상가에 입점한 점포 1만여개에 대해선 6개월간 임대료 50%와 관리비 등을 감면한다.

선결제상품권은 내년 1월31일까지 쓸 수 있다.

선결제상품권 사용처 지정 조건은 선결제할인캠페인 대상업종으로 제로페이에 가입된 가맹점이여야 한다. 또 선결제 할인혜택 및 환불확약에 동의해야 사용처로 인정 받을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결제상품권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많을수록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