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백화점 '빅3', 셧다운 대비 들어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업계에 따르면 국내 각 백화점들은 최근 주요 입점 협력사에 온라인 채널 참여와 관련한 공문을 보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 등 주요 백화점들이 '셧다운'(Shut down‧폐쇄) 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각 백화점들은 최근 주요 입점 협력사에 온라인 채널 참여와 관련한 공문을 보냈다.

먼저 롯데백화점의 경우 지난 17일 주요 협력사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대비 사전 안내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 따르면 백화점 운영 중단 기간 최소인원 근무를 통해 온라인 운영을 이어가며 희망 업체는 신청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주 협력사 대표들에게 유사한 내용의 공문을 일괄 발송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거리두기 격상 시 온라인으로 영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SSG닷컴 입점 확대 등을 유도해야 하기 때문.

현대백화점은 지난 21일 입점 협력사를 대상으로 거리두기 3단계 격상시 온라인 운영 참여 의사를 회신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백화점 매장이 문 닫아도 브랜드별로 현대H몰과 더현대닷컴을 통해 행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거리두기 3단계 시행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5인이상 집합 금지 등 현 상황을 봤을 때 영업이 어려울 것으로 보여 미리 방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면 대형마트에서 생활필수품 구매는 허용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300제곱미터(㎡) 이상인 백화점과 복합쇼핑몰은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다.

백화점 관계자는 "오프라인 영업이 중단된다고 해도 온라인몰은 정상 운영한다"며 "협력사를 통해 온라인으로 상품을 접수받고 매장에서 발송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