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5인이상 집합금지, 식당은 어떻게?… "겨우 받은 예약 취소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도권 5인 이상 집합금지로 외식업주의 피해가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사진=뉴스1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기로 하면서 외식업주의 피해가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현행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음식점이 밤 9시까지 운영 제한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앞으론 5인 이상 단체 손님을 받기도 어려워져서다. 



식당 5명 이상 받아도 됩니다… 테이블당 4명 제한



2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내년 1월3일까지 서울·경기·인천에서는 결혼식과 장례식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이 전면 금지된다.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은 규제 대상이 아니지만 시설 내에서도 5인 이상 집합 금지는 지켜야 한다. 즉 식당에서는 손님을 5명 이상 받을 수 있지만 한 테이블에 모이는 인원이 5명을 넘길 순 없다는 의미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규제는 시설 규제가 아닌 행위 규제다"라며 "때문에 (다중이용시설은) 집합 금지되지 않고 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수준에서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5인 이상 집합 금지가 시행되면서 식당을 운영하는 외식업주의 피해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겨우 받은 팀 예약을 취소해야 한다", "5명이 와서 테이블당 2명, 3명씩 앉으면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 등 우려와 반발 섞인 목소리가 쏟아졌다. 



식당에서 밥 못 먹나… 내일 가닥 나올 듯 



현재까지 식당은 5인 이상 집함 금지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추가 규제 가능성을 지울 수 없다. 정부가 식당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기 때문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식당 등 이용과 관련해 "입장에 대한 제한이 좀 더 실행력을 갖고 현장에서 진행될 수 있다"며 "이 부분은 현재 중대본에서 검토하고 있는 연말연시 대책과 연동해 구체적인 개별적 수칙을 마련해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아예 식당 내 취식이 금지될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오는 22일 연말연시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할 전망이다. 현재 정부가 논의 중인 대책에는 식당 내 취식 금지가 포함돼 있다. 최근 4주간 집단발생 사례를 보면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이 가장 많은 41.4%를 차지했다는 점도 이런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이 경우 외식업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외식업중앙회는 "매장영업이 전면적으로 중단된다면 최악의 매출 감소로 이어질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며 "배달이나 포장으로 전환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지 못한 영세 한식 일반 음식점업의 피해는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토로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